• 최종편집 2024-05-29(수)
 

[동포투데이]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기 직전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묵념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장에 들어선 뒤 인사말을 통해 “오늘 우리의 만남을 사고의 희생자, 그리고 실종자와 사망자들을 기리는 그런 시간으로 먼저 시작했으면 한다”며 “이들을 위해 잠깐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오늘 나의 방문이 한국민들이 깊은 비탄에 빠져있는 시기에 왔다는 걸 잘 알고 있다. 또 박 대통령님과 한국 정부가 세월호 침몰사고 대응에 집중하고 있다는 걸 잘 알고 있다”며 “미국민을 대표해서 이런 사고에 대해 깊은 애도의 뜻을 표하고자 한다. 한국의 동맹국으로서, 그리고 친구로서 나는 이런 큰 희생자와 사망자를 잃은 데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양국 정상을 비롯한 회담 참석자들은 30초간 고개를 숙여 묵념을 한 뒤 자리에 앉아 회담을 시작했다.


박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이렇게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 묵념을 제안해 주신 데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며 “사고가 난 후에 대통령께서 직접 위로의 뜻을 전해주시고, 또 구조함 파견 등 적극적으로 지원을 해 주셔서 우리 국민들에게 큰 위로와 힘이 되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 9.11 테러 후에 미국 국민들이 모두 힘을 모아서 그 힘든 과정을 극복해냈듯이 한국 국민들도 이 위기를 반드시 극복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와 함께 세월호 참사를 겪은 한국민에 대한 위로의 마음을 담은 징표로서 사고 당일 미국 백악관에 게양됐던 성조기를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삼각 나무 케이스에 담긴 성조기를 보여준 뒤 “미국에는 군인이나 참전용사가 목숨을 잃었을 때 그들 가족이나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미국 국기를 증정하는 전통이 있다”며 “제가 가져온 이 미국 국기는 세월호가 침몰한 바로 그날 백악관에 게양됐던 그 국기다. 미국의 전통과 그 정신으로 이 국기를 대통령님과 또한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미국민을 대표해서 드리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국기는 우리의 깊은 애도의 뜻과 어려운 시기에 함께하는 우리의 마음과 그리고 한국을 동맹국이자 우방으로 부르는 미국의 자긍심을 나타내는 그런 국기”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 대통령은 “그렇게 슬픔에 빠진 국민들, 희생자 가족들하고 슬픔을 같이해 주시고 세심하게 마음을 써주신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박 대통령-오바마, 회담 직전 ‘세월호 참사’ 30초간 묵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