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0(월)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서울시는 각 나라의 커뮤니티 활동과 서울시의 다양한 소식을 외국인주민에게 전하고, 입국 초기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주민의 언어 소통을 돕는'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이 5월 2일(금)부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dspdaily_com_20140501_141435.jpg


'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한국어에 능통한 외국인주민으로서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우즈벡어 등 7개 언어 10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시는 엄격한 심사(1차 서류, 2차 면접)를 통해 ‘서울통신원’을 선발해 한 달 동안 서울생활 전반에 대한 기본교육과 외국인 지원시설 방문 등 현장교육을 통해, 최상의 서울생활안내 서비스를 위한 준비를 해왔다.


'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각 나라의 커뮤니티 활동 등 각종 소식을 취재하여, 서울글로벌센터가 매월 발행하는 e-뉴스레터를 통하여 다문화 관련 소식을 제공한다.


또한,'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병원, 보건소 및 관공서 등 이용시 동행 및 통번역서비스를 제공한다.


dspdaily_com_20140501_141454.jpg


통·번역 및 병원, 관공서 등 동행서비스는 서울글로벌센터 홈페이지(http://global.seoul.go.kr) 또는 전화(02-2075-4180), 이메일(hotline@seoul.go.kr)로 신청가능하며, 서울글로벌센터(종로구 38 서울글로벌센터빌딩 5층)에서도 직접 방문 접수도 가능하다. 또한 동행서비스는 최소한 하루 전날 신청하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윤희천 서울시 외국인다문화담당관은 “「외국인주민 서울통신원」은  한국어가 서툰 외국인주민이 의사전달 과정에서 혹시 일어날 수 있는 인권침해와 언어소통의 불편을 해소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들의 활동을 적극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40만 외국인 서울생활 정착, 서울통신원이 나선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