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1(금)

뉴스홈
Home >  뉴스홈  >  국제뉴스

실시간뉴스
  • 中 광둥성 핑위안현, 홍수로 38명 사망 2명 실종
    [동포투데이] 지난주 광둥성 동부 핑위안현에서 홍수가 발생해 최소 38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됐다고 현 홍수통제국이 금요일 성명을 통해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2,247채의 가옥이 무너졌고, 3,202채가 파손되었으며, 55,388명의 주민이 홍수로 피해를 입었다. 핑위안현 정부는 4,697건의 도로 붕괴가 발생해 총 356km의 고속도로 표면과 111개의 교량이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홍수는 또한 6,759헥타르의 농지와 452헥타르의 양식장에 영향을 미쳤다. 성명에 따르면 4월 4일 증수기에 진입한 이후 현의 누적 강수량은 1,221.6mm에 달해 전년도 같은 기간에 비해 두 배 증가했다. 특히 6월 16일 오전 8시부터 20시까지 극심한 폭우가 쏟아져 평균 강수량이 199.1mm에 달했고, 그중 4개 마을은 300mm 이상에 달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4-06-21
  • '보잉 737 맥스 8' 추락 사고 유가족, 보잉사 수백억 달러 벌금 부과 요청
    [동포투데이]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와 에티오피아항공의 '보잉 737 맥스 8' 추락사고 희생자 가족 346명이 미 법무부가 보잉사에 240억 달러가 넘는 벌금을 부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NBC방송이 19일 보도했다. 18일(현지 시간) 미 상원 소위에서 보잉 퇴임 예정인 데이브 칼훈 최고경영자(CEO)가 증언하는 가운데 많은 유족들이 국회의사당에 모여 피켓을 들고 칼훈에게 고함을 지르며 분노를 표출했다. 유족 측 변호인인 폴 카셀 변호사는 19일(현지시간) 미 법무부 형사부 사기방지처에 보낸 서한에서 '미국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회사 범죄' 사건에 대해 "최고 벌금"이 "합법적이고 합리적"이라고 밝혔다. 2018년 10월과 2019년 3월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와 에티오피아항공에서 항공사고가 발생해 346명이 사망했으며 사고기는 모두 '보잉 737 맥스 8' 여객기였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메리카
    2024-06-21
  • 우크라이나 평화 정상회의 성공하지 못한 이유는?
    [동포투데이] 독일의 '데일리 미러'는 16일 '스위스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평화 정상회의 왜 성공하지 못했는가?'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기사는 우크라이나 평화 정상회의가 막을 내렸지만,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의 종식은 요원하다고 지적했다. 기사는 브라질,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주요 국가들이 코뮈니케 서명을 거부한 것은 우크라이나가 참가국 및 조직에서 러시아에 대항하는 결속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음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많은 참가자들은 러시아가 2차 정상회담에 참석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우크라이나의 압박으로 스위스는 러시아 대표단을 정상회의에 초청하지 않아 비판을 불러일으켰다.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는 "이 회의에 러시아가 참석해야 한다"라고 말했고, 숄츠 독일 총리는 "러시아 참석 없이는 우크라이나의 평화가 이루어질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기사는 토마스 그레밍거 제네바 안보정책연구센터장 등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고조되는 대립을 감안할 때 가까운 시일 내에 휴전·평화조약에 대한 실질적인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진단했다. 그레밍거는 15일 러시아가 협상 테이블에 신속히 앉아야 한다는 압박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측 모두 동등한 고통의 교착상태에 빠졌다고 느낄 때 비로소 갈등을 해결할 시기라며 현재로선 아직 거리가 멀다고 덧붙였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유럽
    2024-06-20
  • 美언론 "베트남, 미국 비판 무시하고 푸틴 방문 환영"
    [동포투데이] 미국의 거센 비판에도 불구하고 베트남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문을 환영하고 모스크바와의 오랜 우호 관계를 강조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정부는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에서 "푸틴의 이번 방문은 베트남이 독립자주, 자립, 다변화, 다자주의의 정신으로 외교정책을 적극 관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베트남과 러시아의 관계는 수십 년 전 소련 시절로 거슬러 올라간다. 하노이는 푸틴 초청에 대한 서방의 비판을 무시했다. 푸틴은 지난 2017년 베트남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담을 개최했을 때 베트남을 마지막으로 방문했다. 베트남 외교부에 따르면 푸틴은 호찌민 묘소에서 열리는 화환 헌화식에 참석하고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팜 민 찐 총리, 또 람 국가주석 등 관계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기사는 또 국영 베트남 석유가스그룹은 러시아 국영 에너지 기업인 가스프롬과도 석유 시추 및 탐사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베트남과 러시아의 합작법인인 베트소브페트로는 베트남 최대 유전을 운영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군사 행동을 비난하지 않은 베트남은 그동안 우크라이나 분쟁에 대해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며 외교적 수단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4-06-20
  • 김정은, 푸틴에게 풍산개 한 쌍 선물
    [동포투데이] 북한 매체 '북한의 소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북한 국견 풍산개 한 쌍을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김정은 동지가 금수산 영빈관 정원에서 푸틴 대통령에게 북한의 국견인 풍산개 한 쌍을 선물했고 푸틴 대통령은 선물에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정원을 거닐며 '우정과 진심'이 담긴 대화를 나눴다. 양측은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와 동맹을 더욱 강화하고 공동의 핵심 이익을 수호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2018년 9월 평양 남북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문재인 당시 대통령에게 '곰이'와'송강'이라는 이름의 풍산개 한 쌍을 선물했다. 풍산개는 북한에서 늑대를 교배해 사육한 개 품종으로, 북한 밖에서는 거의 알려지지 않았다. 이름은 풍산개가 사육된 북부 봉산군(현 량강도 김현원군)의 산맥에서 유래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24-06-20

실시간 국제뉴스 기사

  • 중국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서 폭발사고…
    중국 베이징 수도 국제공항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최소 1명이 부상했다고 20일(현지시간) CCTV가 보도했다. 폭발은 이날 오후 6시24분께 공항 터미널3에서 일어났다으며 농민공 출신 지중싱(34)씨(산동성 하저시 사람) 가 사제 폭발물로 자폭했다고 소식은 전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13-07-20
  • 집법 핑게로 사람을 죽여도 되나?
    17일 오전, 중국 호남성 림무현의 한 도시관리인원은 집법과정에서 남강 련당촌(南强莲塘村)의 촌민 등정가씨와 충돌이 발생, 등씨는 집법인원에게 맞아죽었다. 림무현 관련부문은 17일 오후 도시관리인원이 집법과정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이며 사망원인은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사건의 전반 과정을 지켜본 사망자의 친인인 황소군은 “말다툼이 일어나자 5~6명의 집법인원이 달려들어 이모부를 구타했다. 한 도시관리인원은 쇠망치로 이모부를 내리쳤고 또다른 이는 저울추로 이모부의 머리를 내리치자 이모부가 당장에서 쓰러졌다”며 울분을 토로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13-07-19
  • 가슴팍에 금배지 뭐니? 중국공청단
    로컬 중고등학교 각 반에는 가슴팍에 금배지를 달고 다니는 학생들이 있다. 이들은 약칭 중국공청단(中国共青团) 또는 공청단(共青团)소속이다. 공산주의 사회제도 구현을 목표로 설립된 조직으로, 중국공산당이 운영한다. 중국공산당의 인재 양성소 역할을 하며, 전국 청년을 단결시키고 교육한다. 14세 이하 유소년 조직인 중국소년선봉대(中国少年先锋队)의 활동을 관리하기도 한다. 1920년도에 설립 된 공청단은 14세에서 28세의 젊은이들로 구성되었으며, 28세가 된 회원은 간부직을 맡지 않는 한 조직을 떠나야 한다. 공청단의 조직 체계는 중국공산당의 조직체계를 그대로 본 딴 것이다. 고등학교 때부터 중국공산당의 당원이 될 수 있는데, 공청단원은 당원이 될 수 있는 기본 조건 중 하나다. 2008년도 단원 총수는 7858만 8천명, 학생은 4033.7만명으로 51.3%를 차지했다. 학교 내외에서 개최하는 공청단 대외활동에 참여할 수 있고 퇴단은 자유롭다. ▶ 공청단이 될 수 있는 조건1. 14세~28세 중국 국적의 청년.2. 적극적으로 애국하고 공부하며 다방면으로 타의 모범이 되는 학생.3. 입단 시 단원 2명의 소개서가 필요하며, 개인의 사상과 이력에 대해 소개할 의무가 있다. /상하이저널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13-07-19
  • 승무원의 새로운 화장법에 네티즌들 “무섭다”
    항공사 승무원들은 항상 사람들에게 단정하고 우아한 이미지로 기억된다. 중국 민항망(民航網)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선전(深圳)항공 승무원들은 선전항공 운항 20주년을 맞아 이전에 없었던 새로운 화장법을 선보였다. 중국 민항망은 웨이보(微博)에 새로운 화장을 한 승무원들의 사진을 공개하며 “빨간 입술과 새하얀 이, 한 송이 꽃 같은 미소의 승무원들”이라고 칭했다. 그러나 사진은 뜻밖에도 네티즌들의 악플을 불러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사진을 보고 “놀라 뒤집어졌다'는 반응을 보였고 ‘단진다오(單金刀)’라는 아이디를 사용하는 한 네티즌은 “저녁 항공편이라면 선전항공을 피하는 게 좋겠다. 너무 무섭다”고 말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13-07-19
  • 미인들의 경쟁 '미스 차이나 인터내셔널'
    '미스 차이나 인터내셔널'은 1998년 처음 시작됐다. 중화권 최대의 미인 대회로 중국을 넘어 세계 각국에 살고 있는 중국 여성을 대상으로 한다. 역대 최고 스타는 '9신 비율'을 자랑하는 중국 최고 모델 아이상전(24)이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13-07-14
  • 美중앙정보국 북한인구는 2천 470만 명
    미중앙정보국 자료를 토대로 언론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인구의 43.8%가 25세에서 54세 연령대에 있고 21.7%가 14세 이하이며 9.5%가 65세 이상인 가운데 연간 0.53% 인구증가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한국 중앙은행 조사보고에 따르면 북한인의 평균수명은 2012년 69.2세에서 금년 69.5세로 올랐으며 총 2천 442만 여명이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해 12월 평양이 전략적으로 흘린 정보자료에 따르면 2008년 국내 총인구수가 2천 405만 여명을 기록한 것으로 되어 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중동·아프리카
    2013-07-13
  • 아시아나 사고로 숨진 두 중국 소녀에 중국 애도 물결
    중신사(中新社)에 따르면 아시아나 항공기 추락사고로 사망한 2명의 여고생 의 넋을 기리는 추모 집회가 장산시(江山市) 쉬장공원(须江公园)에서 열렸다. 사망한 두 여고생의 반 친구들이 집회를 준비했으며, 장산시의 많은 시민들도 슬픔을 함께했다고 8일 중신사(中新社)가 보도했다. 그들은 함께 찍은 사진을 인화하고, 촛불로 그 둘의 이니셜을 만들고 연등을 띄우는 등 애도의 마음을 표했다. ▲사망한 두 여고생 생전 모습
    • 뉴스홈
    • 국제뉴스
    • 중동·아프리카
    2013-07-09
  • 2013년 울산지역 제1회 중국동포 한마음 체육대회 개최 !
    (울산=동포투데이)울산중국동포의 안정적인 국내정착을 위하여 지원하고 있는 울산직업능력개발원(원장 김영섭) 후원으로 2013.7.7(일) 울산 남구 선암호수공원 축구장에서 중국동포 및 가족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2013년 제1회 중국동포한마음 체육대회”를 개최하였다. 여름 장마비가 계속 내렸음에도 중국동포들의 적극적인 호응으로 대화합의 장이 되었다. 국회위원 김기현, 울산남구청 김두겸 구청장도 행사에 직접 참여하여 중국동포의 대화합의 장에 축하 인사말을 전하였으며, 중국동포의 법률서비스, 의료지원서비스, 행정서비스의 효율적인 제공을 위하여 변호사, 병원, 행정사와 협약체결식을 가졌다. 울산중국동포의 안정적인 국내정착을 지원하고 있는 울산직업능력개발원 김영섭 원장은 현재 울산지역에서상당수의 중국동포가 거주하고 있으며 울산지역의 제조업, 건설업, 서비스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묵묵히 일에 종사하고 있으나 상당수 동포가 가족과 떨어져 지내 정서적 어려움과 외로움을 겪고 있다고 하면서, 울산남구청, 울산남구의회 후원 및 중앙병원, 울산보람병원 등 약 30개의 기업체 후원을 받아 정서적 어려움을 겪는 중국동포 및 가족들이 고된 일상에서 벗어나 외로움을 달래고 화합 및 상호 친목도모의 대 화합의 자리를 마련하였다라고 하였다. 중국동포 한마음체육대회는 2013.7.7(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울산 남구 선암호수공원 축구장에서 진행되었고 남 녀 축구경기 특히 폭우가 내리는 중에도 여성 참가자의 축구경기는 많은 박수를 받았으며, 줄넘기, 그리고 노래자랑에는 많은 중국동포들이 참여하여 열린 경쟁의 시간과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김영섭 원장은 모든 경기종목에서 Fair Play 정신을 강조하며, 혹시 모를 안전 사고에 대비하여 대회현장에 중앙병원의 협조를 받아 구급차 및 응급 의료진을 배치하였으며, “향후 정기적으로 이와 같은 체육대회를 활성화하여 중국동포의 안정적인 국내정착 및 친목도모를 지원하여 지역 경제 발전에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시아
    2013-07-09
  • 7월 21일부터 연길- 평양 항로 재개
    연변 현지 언론은 2013년 7월 21일부터 연길-평양 항로를 재개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조선 고려항공회사에서 개통한후 올해 재개하는것이다. 안-148신형 려객기인 항공편은 매주 목요일, 금요일마다 90분씩 운행하며 표값은 1800원이다. 유람객들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여 금강산, 구룡연(九龙渊), 만물상 등 유람지를 관광할수 있다. 具体航班时刻如下(起降时间为当地时间):朝鲜高丽航空公司 JS542 延吉10:00 平壤12:30朝鲜高丽航空公司 JS541 平壤9:00 延吉9:
    • 뉴스홈
    • 국제뉴스
    • 중동·아프리카
    2013-07-08
  • 아시아나 항공기 샌프란시스코 공항서 추락
    7일 미국 샌프랜시스코 국제공항에서 조난당한 한국 아시아나항공회사 보잉 777 여객기의 조난당한 2명의 탑승객은 모두 중국공민이며 모두 여성이라는 것을 한국 국토교통부가 발표했다. 이 2명 탑승객의 신분은 확인중에 있다. 한국 국토교통부는 또한 조난당한 여객기에는 도합 307명이 탑승했다고 밝혔다. 이중 중국국적의 탑승객이 141명이다. 이번 사고로하여 180여명이 다쳤으며 이중 40여명이 크게 다친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한국 아시아나항공회사는 사고대책본부를 설립하고 구체적인 인원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으며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6일 한국 아시아나항공회사의 조난 운행편의 전반구간 운행편 OZ362는 중국 상해에서 서울로 도착한후 서울에서 기종을 바꿨으며 OZ214가 비행을 수행했다. 이 보잉 777-200형 여객기는 이날 오후 서울에서 샌프랜시스코로 향발했으며 현지시간으로 11시 28분 미국 샌프랜시스코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 뉴스홈
    • 국제뉴스
    • 아메리카
    2013-07-0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