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3(토)
 

스크린샷 2023-12-16 205109.png

 

[동포투데이]이스라엘 방위군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에서 군사작전을 벌이던 중 이스라엘군 3명을 오인 사살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방위군은 이미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했다.


15일 저녁, 이스라엘 방위군 대변인 다니엘 하가리는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 셰자야에서 군사 작전 중 "이스라엘 인질 3명을 테러리스트로 오인 사살했다"고 밝혔다. 하가리는 이를 '비극'이라고 부르며 이스라엘 방위군의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하가리 대변인은 이스라엘 측이 부검 과정에서 사망자 3명의 신원에 의문을 품었으며, 사망자의 시신은 이스라엘로 이송된 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에 따르면 이들 3명은 가자지구에서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의 통제를 벗어났다. 그는 수감자 신원 확인 지시가 지상 전투부대에 전달됐다며 "유사한 비극적 사건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성명을 통해 이 사건에 대해  투명한 조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스라엘 방위군의 성명에 따르면, 오인 사격으로 살해된 세 명의 인질 중 두 명인 유탐 하임과 사미르 탈라카는 10월 7일 하마스에 의해 납치되었고, 다른 한 명은 가족의 요청으로 신원이 공개되지 않았다. 이스라엘 정부 대변인 에일론 레비는 15일 기자회견에서 아직도 팔레스타인 무장세력에 의해 가자지구에 억류된 사람이 120명 이상이라고 밝혔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스라엘군, 자국 인질 3명 오인 사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