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스크린샷 2024-02-07 213205.png

 

[동포투데이] 러시아에는 4년 가까이 남편의 시신과 동침하며 미라처럼 싸인 남편이 언젠가는 다시 살아나기를 바라는 '의식'을 수시로 치르고 있는 여성이 있다.


데일리스타에 따르면 스베틀라나라는 이름의 이 50세 여성의 남편 블라디미르는 49세에 알 수 없는 병으로 사망했다.


스베틀라나는 이후 남편의 시신을 담요로 감싼 뒤 방 침대 위에 올려놓고 4년 가까이 동침했다. 스베틀라나는 매일 남편을 볼 수 있도록 더 가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러시아 여성, 죽은 남편과 4년간 동침...부활 의식도 수시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