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屏幕截图 2024-03-08 215409.png
▲ '산케이신문'이 단독 입수한 영상에는 자민당 의원이 섹시 댄서와 긴밀하게 교류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비디오 스크린샷)

 

[동포투데이] 일본 자민당에서 역대급 스캔들이 터졌다. 산케이신문은 수십 명의 자민당 의원 회의가 열렸을 때 화끈한 옷을 입은 섹시한 여성 댄서들이 다수 참석해 의원들과 ‘선을 넘은’ 교류를 했다고 단독 폭로했다. 의원들의 교류는 ‘지나치게 과도’했고, 공금이 개입된 회의라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자민당 청년국장 후지와라 다카시, 나카소네 야스타카 자민당 청년국장 대행이 사임을 발표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파격적인 이 회의는 지난해 11월 18일 와카야마시 아발론 호텔에서 자민당 ‘청년국 킨키지역회의’로 자민당본부 청년국의 국회의원, 킨키지역 2부4현(교토부, 오사카부, 효고현, 나라현, 시가현, 와카야마현)의 젊은 지방의원과 자민당 관계자 등 약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보도에 따르면, 회의가 끝난 후 ‘뒤풀이’가 열렸으며, 최소 5명의 여성 댄서들이 매우 섹시한 의상을 입고 회의장에서 춤을 추며 회의 참석자들과 신체 접촉을 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공개되었다. 일부 참석자는 지폐 같은 것을 물고 댄서와 입을 맞대고 건네는가 하면 댄서의 옷 속에 지폐를 집어넣고 엉덩이를 더듬기도 했다.


신문은 회의 개최 경비의 일부는 공금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번 회의는 와카야마 현에서 개최되었다. 회의의 기획 집행은 자민당 와카야마현 당사의 청년국장인 가와바타 테츠야가 맡았으며, 가와바타 역시 와카야마현 의회 의원이었다.


가와바타 테츠야는 산케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들은 모두 세계에서 활약하고 있는 댄서들”이라며 “다양성을 보여주기 위해 공연에 초대했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참가자들은 이러한 관행을 강하게 비판했고 나는 그 비판을 진심으로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참석자인 와카야마현 당사 간사장 야마시타 나오야현 의원은 뒤풀이 파티에 대해 사전에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건이 알려지면서 일본에서 화제가 되었고, ‘데뷔 댄스쇼’, ‘다양성 보여주기’로 소셜미디어 X에서 드래곤볼 작가 ‘토리야마 아키라 사망’에 이은 실검에 올랐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日 자민당, 공금으로 댄스쇼…섹시댄서 입맞추고 팁 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