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30(목)
 


2014 청다오세계원예박람회가 4월 25일 정식으로 개막했다.



미국, 영국, 한국, 브라질 등 35개 나라에서 이번 박람회에 참가했다.


태국, 뉴질랜드, 스리랑카, 인도, 미얀마, 싱가폴, 파키스탄, 네팔 등 동남아시아 국가는 이번 박람회에서 각자의 역사, 건축, 인문, 경관, 음식 등 다원화 문화를 여러 측면에서 보여주었습니다. 그중 동남아 국가의 많은 전시관들에서는 부동한 방식으로 불교문화를 구현했다.


태국은 2천여년의 불교역사를 자랑하는 문명고국으로 이번 전시에 필요한 제작은 모두 태국 본토에서 완성했다.


사찰, 신감, 불탑, 코끼리 등은 모두 태국의 민족특색을 보여주는 경관으로 이들은 태국의 유구한 문화와 종교 전통을 보여주었고 "천불지국"의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금색불교의 나라"로 불려지는 미얀마는 전통적인 불교의 나라입니다. 미얀마관은 웅장하고 화려하며 장엄하고 엄숙한 불교사찰의 풍격과 방대한 불교문화를 구현했는데 관광객들은 짙은 불교이미지의 미얀마 경관원림을 볼 수 있었습니다. 코끼리 조각상과 정자 등 경관은 짙은 불교역사문화와 남아시아 이국경치를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그외에도 싱가폴관의 명쾌한 곡선 역시 현대적인 미감으로 싱가폴의 자연, 낭만, 현대, 에너지, 환경보호 등 현대적 원림의 이념을 보여주었다.


뉴질랜드관의 교목과 관목의 교차, 오색찬란한 들꽃은 뉴질랜드 대지의 "일광욕"의 특점을 충분히 구현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中, 청다오세계원예박람회 정식 개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