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8-11(화)
 

u=1511819107,1570076344&fm=26&gp=0.jpg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독일연방 건강교육 센터가 발표한 독일 청소년 흡연행위 조사보고에 따르면 독일 청소년 흡연율은 수 십 년래 최저수준으로 내려갔다고 일전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있은 조사에는 도합 7000명에 달하는 12세부터 25세까지의 독일 청소년들이 참가, 12세부터 17세까지의 청소년 중 5.6%가 가끔 혹은 경상적으로 흡연했고 18세부터 25세까지의 청소년의 흡연율은 21.2%였으며 이상 두 연령단계의 수치는 독일 해당 조사기록이 작성되기 시작해서의 최저 수치였다.


동시에 독일에서 12세부터 17세까지의 청소년 중 85.1%는 종래로 흡연한적이 없다고 표했고 18세부터 25세까지의 청소년 중 미흡연자의 비율은 45.9%였으며 이상 두 수치는 독일에서 해당 기록이 작성되기 시작해서부터의 최고 수치였다.

 

일전 독일연방 마약방지 사무전원 루트비히는 연방의회가 법규를 출범하여 담배 판매광고에 대한 제한을 진일보 강화해야 한다면서 독일 청소년 흡연율이 장시기 동안 저 수준으로 유지되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독일연방 건강교육센터 책임자인 다이스는 독일 청소년 흡연율이 하강하는 동시에 청소년 중에서 대마초 흡입율은 상승하여 사람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면서 대마초 흡입은 청소년의 신체발육과 신심건강에 불리하다고 언급하였다.

 

독일에서는 1973년부터 정기적으로 청소년 흡연상황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獨 청소년 흡연율 수십년래 최저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