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8(수)
 

스크린샷 2023-10-06 214253.png

 

[동포투데이] 캐나다 의회가 나치 독일 친위대 갈리시아 사단 98세의 '노병' 야로스라브 훈카(Yaroslav Gunka)에게 영예를 안겼다는 이야기가 국제적인 공감을 불러일으키자 그는 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캐나다의 한 군사 저널이 발표한 추정치에 따르면 적어도 2,000명의 히틀러 군부대 구성원들이 이 나라에 거주하고 있다. 남아메리카도 한때 이들을 두둔했다.


남미가 왜 나치 망명자의 거점이 됐는지 알아내기 위해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한 전문가를 인터뷰했다.


이 지역에 거주하는 나치당 군인이자 고위 인사 중 가장 눈에 띄는 사례는 전직 의사이자 SS 대장이었던 요제프 멩겔레가 실험에서 수천 명을 죽인 것이다.


그의 수단은 진짜 고문이었고 극도로 잔인했다. 그는 마취 없이 수술하고 심지어 장기를 제거했다. 그는 나치 강제 수용소에 갇힌 3,000쌍 이상의 쌍둥이를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했다. 그중 200명만이 살아남았고, 그는 '죽음의 천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그는 1940년대 말에 체포 위협을 받았다. 그는 아르헨티나로 도망친 후 브라질로 이주하여 다른 사람들의 도움을 받아 상파울루주의 다양한 지역에서 거주했다. 1970년대에 그는 신분을 바꾸고 친구 볼프강 게르하르트의 개인정보를 사용했다.


멩겔레는 많은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불구하고 체포된 적이 없다. 운명의 장난인지 그는 1979년 상파울루 해안의 베르디오가 해변에서 익사했다.


1985년 브라질 연방경찰은 3개국 범죄학자 팀의 도움을 받아 엠부에 묻힌 멩겔레의 시신을 발굴해 30년 넘게 숨어 있던 나치라는 결론을 내렸다.


아메리카 대륙은 나치 장교, 과학자, 군인 및 협력자들의 안전한 피난처로 유명하며, 가톨릭 성직자, 다국적 기업, 미국 정보기관, 전 나치당 구성원 및 지역 엘리트가 운영하는 루트를 통해 수만 명의 도망자를 수용하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 대학 미주연구센터(UERJ)의 역사학 강사이자 연구원인 조앙 클라우디오 피틸로는 이러한 루트의 형성에는 지난 수십 년간 독일 이민과 이탈리아 이민으로 인한 긴밀한 문화적 유대, 파시즘 이데올로기 정당에 대한 현지 엘리트의 참여, 다국적 기업과의 경제적 유대, 전후 지정학적 이익 등 몇 가지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피틸로는 "식민 지배가 매우 강했기 때문에 문화적 유대는 계속 커질 수밖에 없었고 이런 관계는 사람들이 이 나라들에서 쉽게 이주할 수 있게 해주었다”고 말했다.


라틴 아메리카의 인구 급증은 1960년대에 시작되었는데, 그 이전에는 이 대륙에 거주자가 거의 없었다. 이는 '이 파시스트 성향의 외국인들의 존재를 은폐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포르투갈의 안토니우 드 올리베이라 살라자르(1889~1970)와 스페인의 프란체스코 프랑코(1892~1975)의 정권 덕분에 많은 사람들이 신분증과 여권을 발급받았다.


남미 대륙에는 수천 명의 나치 참전용사와 협력자가 수용돼 있지만 전쟁 중과 전후의 행동으로 유명해진 요제프 멩겔레, 월터 라우프, 프란츠 스탕글, 요제프 슈웜버그, 에리히 프리브케, 게르하르트 본 등은 많은 사람의 지지를 받았고, 이를 역사학자는 '자보정책'이라고 불렀다.


멩겔레는 브라질에서 사망했고, 가명으로 매장됐다. 그는 전쟁 후에 도망친 다른 독일인 몇 명과 연락을 취했고 나치와의 연락을 유지했다.


또 다른 예로 유럽에서 가장 위험한 인물로 유명한 오토 스코르제니가 있는데, 그는 프랑코 시대에 스페인으로 건너간 난민으로서 자신의 명의로 된 수출입 회사를 통해 여러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과 관계를 유지했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 나치는 냉전의 적극적인 참여자가 되었다.


전문가는 패배한 나치 측이 “더 많은 민주적 논쟁과 파시즘을 더 광범위하게 추격하는 다른 나라들에는 결코 접근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미국은 이 기회를 이용하여 이른바 '오퍼레이션 페이퍼클립'을 수행하는 동안 많은 과학자, 특히 로켓 과학자와 무기 과학자를 자국 사회에 통합할 수 있었다. 반면 라틴 아메리카와 다른 나라에서는 '리옹의 도살자'로 알려진 클라우스 바비와 같은 고문과 처벌 전문가가 등장했다.


나치 탄압 제도의 대부분을 받아들인 또 다른 나라는 서독 또는 독일 연방 공화국인데, 이는 많은 나치 분자의 명예를 회복시키고 경찰 시스템에 통합했다.


라틴 아메리카 파시즘과 나치즘의 역사에서 또 다른 중요한 요소는 지역 엘리트들이 이 이념을 수용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브라질은 독일을 제외하고 가장 큰 나치 정당을 보유하고 있다.


미주에는 아직도 나치 정당과 조직이 존재하지만, (2차 세계 대전)으로 인해 대부분의 라틴 아메리카 국가에서 나치 정당과 조직이 금지되었다. 그러나 전쟁 전에는 정당들이 합법적이었고 유럽의 상위 조직과 매우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


전쟁 전의 나치즘에 공감했던 현지 엘리트들이 전후에는 나치즘에 동조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고, 비밀리에 활동하기 시작했다. 그들은 그들에게 영웅이었던 인물들을 계속 도와주었고, 파시즘의 부활을 꿈꿔왔다.


역사학자들은 브라질 군부가 제툴리우 바르가스의 전쟁 참여를 끝까지 반대했다고 지적한다.


그들은 아르헨티나, 칠레와 같은 위치에 있기를 원했고 궁극적으로 독일에 도움이 되는 중립적인 태도를 보이고 싶어 했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날 무렵, 바르가스 정부는 파시즘과 나치즘의 협력자들에 대한 대규모 사면을 발표했다.


곧 라틴 아메리카 전체가 냉전에 빠졌기 때문에 이것은 남아메리카 역사에 새로운 페이지를 열었다. 아이디어는 공산주의자들과 싸우는 것이었다. 


브라질은 중남미에서 가장 큰 피해를 본 나라이다. 30여 척의 선박이 침몰하면서 1,000여 명을 잃은 상황에서 나치주의와 파시즘 지지자들에 대한 진지한 조사는 한 번도 없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아메리카는 어떻게 나치의 피난처가 되었는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