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19(일)
 
▲ [자료사진] 사건이 일어난 창사시의 KFC 매장
외국인이 거리에서 중국 여자를 겁탈하다가 중국인들에게 집단 폭행당하는 사건이 또 한번 발생했다.

중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일 새벽 6시 15분경, 창사시(长沙市) 제팡서로(解放西路)에 위치한 KFC 앞에서 외국 남자가 중국 여자를 겁탈하다가 지나가던 행인들에게 발견돼 구타당했다.

목격자 양(杨)씨는 "처음에는 연인들끼리의 일종의 스킨쉽이라고 생각했는데 남자가 바지를 벗고 관계를 맺으려 하자, 느낌이 이상해 경찰에 신고하고 곧바로 현장으로 달려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양씨를 비롯한 행인들이 사건 현장에 가자, 외국인은 그제서야 일어나 자신의 바지를 입었다. 행인들은 그를 둘러쌌으며 그 중 한 여성은 외국인에게 영어로 욕하기도 했다. 겁먹은 외국인은 사건 현장에서 도망쳤으며 행인 몇명이 추격 끝에 그를 붙잡아 쓰러뜨리고 집단으로 폭행했다.

양씨는 "외국인이 쓰러진 채 영어로 몇마디 중얼거렸는데 알아들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을 수습하고 외국인은 연행하는 것으로 상황은 일단락됐다.

창사시공안국의 조사 결과, 붙잡힌 외국인은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의 22세 외국인으로 창사의 모 대학에서 중국어를 배우는 중이었다. 그는 지난 4일 새벽, 술을 마신 후 38세 여성 윈(云)씨를 강간하려 한 것으로 드러났다. 외국인은 현재 공안기관에 형사 구류 중이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받고 있다.

외국인이 공개된 장소에서 중국 여성을 겁탈하려다 중국인들에게 몰매를 맞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5월, 영국 남자가 밤늦은 시간 베이징 쉬안우먼(宣武门) 지하철역 부근에서 중국 여자를 겁탈하려다가 지나가던 중국 남자들에게 집단으로 폭행당하고 경찰에 연행됐다.

현장에 있던 시민이 당시 현장을 휴대폰으로 촬영해 인터넷에 게재하면서 온라인에는 외국인에 대한 비난 여론이 확산됐다. [온바오 박장효]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외국 유학생, 술 마시고 거리서 中 여성 겁탈하다 몰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