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09(일)

뉴스
Home >  뉴스

실시간뉴스
  • 中, 유니버시아드대회 테마 항공기 ‘다윈호’ 등장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지난 7일 오후, 중국 쓰촨항공주식회사(四川航空股份有限公司)가 청두(成都) 2021년 31회 유니버시아드 하계대회를 위해 맞춤형으로 제작한 ‘다윈호(大运号)’(모델명 A319, 기체등록번호 B-6447) 테마 페인팅 항공기가 정식 출시되었다고 8일 인민망이 보도했다. ‘다윈호’ 테마 페인팅 항공기는 청두 유니버시아드 하계대회의 주요 시각 요소에 따라 맞춤 제작, 메인 컬러(主色调)는 대회 엠블럼(会徽)에서 연전되었으며 다홍(大红), 명황(明黄), 청록(翠绿), 호람(湖蓝)은 각각 청두 대회의 ‘녹색, 지혜, 활동, 공유’란 이념을 설명하고 있다. 기체의 컬러 도안에는 대회 엠블럼인 ‘태양신조’와 ‘봉황’의 전형적인 중국전통과 함께 화염 형태의 판다 한 마리가 섞여 있으며 이는 청두 대회의 마스코트(吉祥物)인 ‘용보(蓉宝)’이다 향후 이 항공기는 유니버시아드 테마의 객실분위기를 조성하고 국내외 여행객들에게 색다른 ‘다윈호’ 테마 항공편 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다윈호’는 가로 33미터, 세로 34미터 크기로 최대 6800킬로미터의 비행거리를 자랑하며 최대 비행고도 1만2000미터로 시솽반나(西双版纳), 시안(西安)과 옌타이(烟台) 등지를 운항하게 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9
  • 영국, ‘조심조심’ 해외 휴가 재개키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8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영국정부는 오는 17일부터 잉글랜드 지역 주민들의 해외 휴가를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격리면제 휴양지 ‘그린 리스트’에는 포르투갈, 이스라엘, 뉴질랜드와 호주 등 12개국만 포함됐다. 잉글랜드 지역에서 ‘그린리스트’ 목적지로 가는 여행객은 귀국 후 격리는 면제되지만 도착 전 한 번과 도착 후 한번씩, 이틀 안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하며 ‘그린리스트’는 3주마다 다시 점검하기로 되어 있다. 이를 두고 그랜트 숍스 영국 교통장관은 “이는 우리가 신중하게 국제여행을 재개할 수 있는 첫걸음을 내딛는 것”이라면서 “올 한해에 어렵게 얻은 방역 성과에 유실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르투갈은 영국에서 ‘그린 리스트’에 첫 번째로 진입한 주요 지중해 휴양지이다. 영국의 유명 여행서비스업체 토마스 쿡 그룹과 여행휴양 그룹인 지중해 클럽체인은 포르투갈여행 예약량은 일주일 전에 250% 증가됐다면서 영국 티이항공사도 포르투갈행 항공편을 늘렸다고 밝혔다. 영국은 스페인, 프랑스와 이탈리아, 미국을 휴가목적지 ‘옐로리스트’에 올려놓고 이들 지역으로부터 영국으로 돌아오는 인원들은 자가격리하도록 했고 또 다른 휴양지 터키는 ‘레드리스트’에 올려 놓고 터키로부터 귀국하는 여행객은 자비로 호텔에서 10일간 격리하도록 규정했다. 영국은 1월 이후 처음으로 불필요한 국제여행 제한령을 해제하면서도 여전히 옐로 및 레드 리스트에 포함된 국가와 지역으로의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항공, 관광 회사와 유럽 남부의 일부 관광지에서는 씀씀이에서 통이 큰 영국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기 위해 대기하고 있지만 본격적인 회복은 몇 달 더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영국의 일부 기관들도 정부의 제한적 국제여행 재개가 ‘과도한 신중함’으로 안전여행 보장에 진전을 보이고 있는 관광업에 누를 끼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영국 민항조종사협회 브라이언 스트래튼은 로이터통신에 “정부의 지나친 신중함이 여행업자들을 실망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런던 히스로 공항과 브리티시 항공은 정부가 6월 초 여행정책을 재검토할 때 더 많은 국가를 ‘그린 리스트’에 포함시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게 줄 것을 호소하면서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의 여행에는 제한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여행업계는 영국의 백신 접종 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더 빨리 “개방해야 한다”고 언급, 다만 정부는 코로나19 변종바이러스의 유입 방지를 우선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영국 보건부는 지난 7일 3500만 명이 넘는 고령층이 영국 성년인구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고 밝혔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1-05-09
  • 윤동주 시집 '별 헤는 밤' 중국어로 번역 출간
    [동포투데이] 전용선의 시나리오를 각색한 영화 '벼랑 끝에서'(장예모 감독)가 5.1절 기간 흥행 수익 5억 400만 위안을 기록한 가운데 전용선이 누나 전명란과 함께 중국어로 번역한 윤동주 시집 '별 헤는 밤(数星星的夜)'도 영화 개봉 당일 함께 출간 소식을 알렸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시집은 장쑤 펑황 문예출판사에 의해 출간됐으며 200쪽 되는 편폭에 윤동주의'또 다른 고향', '서시' 등 시 91수와 수필 4편을 번역, 수록했다. 헤이룽장성 쟈무스에서 태어난 전용선은 17세부터 중국어로 창작을 시작했으며 소설, 시가, 산문과 수필, 극본 등 다양한 장르를 섭렵했다. 전용선은 일찍 1995년 조선문판 잡지에서 우연히 윤동주의 시를 접하게 됐고 어머니가 그 시를 읊어주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학교에서 조선어(한국어)를 따로 배운적이 없지만 누나와 손잡고 이 아름다운 시들을 꼭 전 세계 6분의 1이 되는 인구에게 소개하고 싶었다고 시집의 머리말에서 심경을 전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9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서 '승리의 날' 76주년 기념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5월 9일은 러시아의 전승기념일 '승리의 날'이다. 1945년 5월 8일(소련 현지 시간 5월 9일 새벽) 자정, 파시스트 독일은 베를린 외곽에서 조건 없는 항복서에 공식 서명했다. 소련은 이때부터 5월 9일을 '승리의 날'로 정했다. 소련 붕괴 후 독립국가들은 이 전통을 이어갔다. 현재 러시아에서는 '승리의 날'이 가장 성대한 명절 중 하나이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러시아는 9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극동의 중심 도시 블라디보스토크 중심광장에서 성대한 열병식을 갖고 '승리의 날' 76주년을 기념한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1-05-09
  • 中,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결과 브리핑 곧 개최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국무원 보도판공실은 오는 11일(화) 오전 10시에 브리핑을 마련해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브리핑에는 중국 국무원 7차 전국인구 보편조사 지도소조 부조장이며 국가통계국장인 닝지저(宁吉喆), 국무원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지도소조 판공실 주임이며 국가통계국 부국장 리샤오차오(李晓超), 국무원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지도소조 판공실 부주임이며 국가통계국 총 통계사 정위핑(曾玉平), 국무원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지도소조 판공실 부주임이며 국가통계국 인구 및 고용통계사(司) 사장 장이(张毅) 등이 참가한 가운데 장이 사장이 7차 전국 인구보편조사 주요 통계 결과를 소개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게 된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9

실시간 뉴스 기사

  • 北, 바이든 美 대통령 대북 관련 발언 '맹비난'
    [동포투데이] 권정근 조선(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2일 성명을 통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북 관련 발언을 신랄하게 비난하며 조선은 이를 묵과할 수 없다고 밝혔다. 신화통신 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최근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북한이 미국과 세계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한다고 주장하면서 북한에 대해 '외교적이고 단호한 억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권 국장은 “바이든의 발언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구태의연하게 추구하겠다는 의미가 고스란히 담겨있다”면서 미국 집권자가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악랄한 대조선 적대시 정책과 항시적인 핵공갈로 우리를 위협해 왔다”면서 “미국이 주장하는 ‘외교’란 저들의 적대행위를 가리우기 위한 허울 좋은 간판에 불과하며 ‘억제’는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기 위한 수단일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이 조선의 자위적 억제력을 ‘위협’으로 매도하는 것은 조선의 자위권에 대한 침해라고 덧붙였다. 권 국장은 “미국이 아직도 냉전시대의 시각과 관점에서 시대적으로 낡고 뒤떨어진 정책을 만지작거리며 조∙미 관계를 다루려 한다면 가까운 장래에 점점 더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뉴스
    • 지구촌
    • 기타
    2021-05-03
  • 中, 2일 코로나 본토 확진자 0명...해외 입국자 11명
    [동포투데이 김다윗 기자]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일(0~24시 기준) 31개 성(자치구·직할시)과 신장생산건설병단(新疆生產建設兵團)에서 11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보고됐다. 이날 보고된 신규 확진자 11명(상하이 5명, 광둥 4명, 네이멍구 1명, 쓰촨 1명) 모두 해외 입 국자이며 추가 사망자와 의심환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퇴원환자는 13명이고 의학관찰에서 해제된 밀접접촉자는 275명이며 중증환자는 전날보다 1명늘었다. 한편 2일 24시까지 확진자 323명(중증 5명), 누적 퇴원자 8만5738명, 누적 사망자 4636명, 누적 확진자 9만0697명으로 집계됐다. 이외 홍콩·마카오·타이완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1만2970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홍콩특별행정구 확진자는1만1784명(퇴원 1만1445명, 사망 210명), 마카오 특별행정구는 49명(퇴원 49명), 타이완 지역은 1137명(퇴원 1055명, 사망 12명)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3
  • 美 전문가 “미·중 ‘신냉전’ 없을 것”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미국 하버드대 케네디스쿨 교수이자 ‘소프트파워’ 개념의 선도자인 조지프 나이는 최근 글로벌 싱크탱크(CCG)와의 대화에서 “미중 간 ‘신냉전’은 없으며 전면적인 ‘디커플링’은 불가능하다”라며 양국 관계를 상대적으로 낙관했다. 조지프 나이는 "미중 간에 ‘신냉전’이 발생했다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며 "이는 역사에 대한 오독이며 미·중 양국은 경제적·사회적 의존도와 생태적 분야의 상호 의존도가 높다"고 말했다. 그는 중미 관계는 “협력 적 경쟁”이며 양국 간에는 전통적인 경쟁 방식이 있지만 생태환경 같은 문제에 관련해서는 상호 의존이 이루어져야 하며 협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최근 개최된 기후 정상 회담에서 미중 등 각국 지도자들의 교류와 특히 중국 지도자의 연설은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밝혔다. 조지프 나이는 미중 간 경쟁은 양성적이며 인프라 건설 분야와 같은 미국의 국내 개혁도 촉진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소프트파워’ 개념의 선도자로 조지프 나이는 중국의 소프트파워에도 주목했다. 그는 중국 전통문화가 중국 소프트파워의 원천이 될 정도로 매력적이라고 언급했다. 조지프 나이는 경제 분야의 발전에서 중국의 부상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난 40년 동안 중국의 수억 명 사람들이 빈곤에서 벗어났다”며 “이는 널리 인정되고 중국의 매력을 만방에 과시했다”고 추켜세웠다. 조지프 나이는 또 “미중 양국은 앞으로 상호 의존적인 분야에서는 사회적·경제적 분야로 협력을 계속 강화하고 경쟁이 치열한 분야에서도 전략적으로 신중히 소통해 국가 간 관계가 제로섬 게임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 뉴스
    • 지구촌
    • 아메리카
    2021-05-03
  • 中, 2023년까지 5G 개인 가입자 보급률 40% 넘길 듯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최근 중국의 국가공업정보부가 집필한 ‘5G 응용 ‹양판(扬帆)› 행동계획(2021 - 2023)’이 공개되어 의견수렴에 들어갔다고 5월 1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행동계획'은 2023년에 가면 중국의 5G 응용 발전 수준이 현저하게 향상될 것이며 5G 개인 가입자 보급률은 40%가 넘고 가입자는 5억 6000만 명을 넘어설 정도로 통합력이 계속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5G 융합응용은 경제사회의 디지털화, 네트워크화와 지능화 변신을 촉진하는 중요한 동력이다. '행동계획'은 수요 견인, 혁신 구동, 중점 돌파, 협동 연동을 견지해 5G 적용을 가속화할 것을 제안했다. '행동계획'은 또 2023년에는 5G망 이용 효율이 현저하게 높아지면서 5G 단말 가입자 연평균 증가율은 200%를 초과할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개인 소비 분야에서는 ‘5G +’ 신형 소비의 새로운 업무, 새로운 모식, 새로운 사업 자세를 보이면서 이용자들의 ‘획득감’도 현저하게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외 5G망 피복 수준을 지속 향상시켜 2023년에는 인구 1만 명당 5G 기지가 18개를 넘길 것이고 3000개가 넘는 5G 업계 가상 전문 네트워크를 건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2
  • 中, 중공중앙 남방국 옛터 보수 시범 개방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최근 중국공산당 중앙 남방국 및 팔로군 주 충칭(重庆) 판사처 건물 옛터가 보수공사를 마친 뒤 대외에 시범 개방되기 시작했다고 5월 1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전했다. 중국의 중점 문물보호 단위로서 이 건물은 충칭시 위중구 훙옌촌(重庆市渝中区红岩村) 52번지에 위치해 있다. 1939년 가을부터 1946년 5월까지 중국공산당 중앙 남방국과 팔로군 주 충칭 판사처 사무실로 사용되었다. 일찍 이 건물에는 저우언라이(周恩来), 둥비우(董必武), 예젠잉(叶剑英), 덩잉차오(邓颖超), 친방센(秦邦宪) 등 중국 노일대 혁명가들이 사무를 보면서 숙식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1945년 국공 양당 충칭 담판 기간 마오쩌둥은 이 곳에서 40여 일 간 묵으면서 팔로군이 동북으로 진격할 데 관한 중대한 전략적 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마오쩌둥의 저명한 시조 ‘심원춘 눈(沁园春·雪)’은 이 곳에서 탄생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건물은 지난해 국가문물국, 충칭시 문물국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보수를 시작했다. 보수작업은 원구조, 원자재, 원공예의 원칙을 지키면서 문물의 진면모를 최대한 보존했다. 이번에 개방된 부분은 옛터의 1층부터 3층까지이며 부속 주방을 포함하여 약 1200 평방미터의 규모로 되고 있다. 또한 3000여 점의 실물과 103장의 진귀한 미술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2
  • 中, 세계 최대 스팬 강철 수로 개통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5월 1일, 중국 철도 4국이 시공을 맡은 인강지화이피허(引江济淮淠河)운하가 저수실험에 성공하면서 본격적으로 물길이 트였다고 당일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허 대수로의 총길이는 350m, 설계 유량은 초당 150m3, 설계 수심은 4.0m로 알려졌다. 중국 철도 4 국과 중국 철도 건설 교량 국이 건설 한 좌우 두 구역으로 나뉘어 있다. 강철 수로의 총 길이는 246 미터이며 100톤 선박도 통과 할 수있게 설계되었다. 사진은 5월 1일 드론으로 촬영한 물길이 트인 지화이허 총간선 수로이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2
  • 中,우주정거장 핵심모듈 '톈허' 1 : 1 구조검증 실물 전시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지난 4월 29일, 중국 하이난 원창(海南文昌)에서 우주정거장 핵심모듈 '텐허'(天和)가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4월 30일, 중신망에 따르면 전 날 베이징(北京) 중국과학기술관에서 핵심모듈 '텐허' “동포형제”로 불리는 1 : 1 구조검증 실물이 공개되었다. 이날의 행사는 하이난 원창 발사 현장과 연결해 ‘기적의 천궁, 영광의 견증(奇迹天宫,荣耀见证)’이란 주제로 진행했다. 핵심모듈 '톈허' 1 : 1 구조검증 실물은 전체 길이가 16.6미터 최대 지름은 4.2미터로 노드 모듈, 작은 기둥, 큰 기둥 등으로 구성되었다.
    • 뉴스
    • 지구촌
    • 아시아
    2021-05-02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