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8(화)

뉴스홈
Home >  뉴스홈  >  국내뉴스

실시간뉴스
  • 서울오페라단 단장 윤예원(팝페라가수 씨클라인) "UN평화 대상" 수상영예
    [동포투데이] 서울오페라단 단장 윤예원은 2023 바이든 미국 대통령금상수상에 이어 올해 UN평화대상과 대한민국을 빛낸 대상 문화부문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2015년 달려라 하니 를 제작한 방용석 프로듀서와 함께 "우린 할수 있어" "노 바디 캔 스탑 미" "천상의 이별" 등의 앨범을 발매하며 국내외 왕성한 활동으로 한국의 팝페라 퀸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그녀는 탁월한 무대매너와 힐링을주는 팝페라 가수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백금자 우리옷 공식한복모델과 루디아드레스 공식 모델을 할 정도의 뛰어난 미모를 자랑한다. 1957년 창립한 서울오페라단의 3대 단장으로 낮은 자세로 임하며 사회봉헌에 선한영향력을 행사하는 윤예원은 소아암 어린이돕기 심장병환우 치매 노인분들 한국청소년동아리연맹 홍보대사와 심사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사회공헌을 꾸준히 해오는 선한영향력의 훌룡한 성심을 전달하는 가수로 입지를 높이고 있다. 윤예원은 사회각층의 수상기록이 많으며 겸손과 배려 낮은 자세로 관객들께 행복을 드리는 가수로 더욱 노력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UN평화대상 수상자로는 국회의원 윤상현, 포항시장 이강덕, 화성시장 정명근, 광주시장 방세환, 을지대학교병원 오한진박사, 함평군의회 이남오 군의원, 마포문화원 최재홍 원장, 안양대학교 허윤정 학장, 한국국제예술학교 설립자 남카라 교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1952년에 창단한 서울오페라단은 올해 10월 정기연주회를 앞두고 있다.
    • 뉴스홈
    • 국내뉴스
    • 사회
    2024-05-28
  • ‘인생을 멋지게’ 이인권 대표 북토크,,,“출세보단 성공을”
    [동포투데이] ‘인생을 멋지게 살자’를 주제로 한 ‘북토크’가 지난 25일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 산다미아노에서 이인권 문화경영미디어컨설팅 대표(문화커뮤니케이터)를 초청한 가운데 열렸다. ‘Blissful Mind-삶을 레벨업 시키는 지혜’의 저자인 이 대표와 독자들의 소통 자리로 마련된 이날 북토크는 문화예술 분야 전문가들의 독서증진 및 건강 도모를 위한 포럼인 ‘산+책+자’가 주관했다. 이 대표는 시대가 변하는 환경에서 ‘참행복’과 ‘참성공’의 개념을 짚어보며 자신이 사회적·개인적으로 실천해 온 경험담을 풀어내 참석자들과 ‘라포르’(공감)를 형성했다. 이 대표는 먼저 우리 사회가 ‘출세주의’에 빠져 비교의식과 지나친 경쟁심으로 인해 만족과 행복감을 느끼지 못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행복감을 가져다주는 참성공 가치가 사회의 기본값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세’는 화려하고 외면적이며 일과성이지만 ‘성공’은 소박하고 내면적이며 지속적인 것”이라는 게 이 대표의 설명이다. 이어 “지금 한국 사회는 출세주의에 얽매여 있어 성공의 가치 정립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우리사회가 권력, 돈, 명예를 갖춰야 출세라고 여기고, 또 그것을 성공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치와 의미 있는 것을 실천하며 얻는 행복감’을 성공의 요소로 내세우며 “사회를 지배하는 출세 강박관념을 떨쳐버려야 인생의 ‘참행복’를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제시했다. 이 대표는 저서에서 ‘더없이 참된 행복감’을 의미하는 ‘블리스’(bliss·지복-至福)를 키워드로 제시했다. 물질적 욕구를 충족하는 것보다 정신적 가치가 충만한 것이 건강의 비법이며 ‘참행복’을 누리는 지름길이라고 역설했다. 그동안 이 대표는 ‘문화로 소통하는 사회’를 줄기차게 주장해 왔다. 또한 ‘출세’가 아닌 ‘성공’하는 가치가 중시돼야 국민의 행복지수가 높아질 수 있다고 글이나 강연을 통해 널리 전파해 왔다. 이 대표는 언론사, 공공기관, 민간기업, 학계 등 다양한 분야를 섭렵하면서 수십 년의 조직생활을 실무자부터 최고경영자(CEO)에 이르기까지 거치며 다양한 경험을 해왔다. 이로부터 터득한 지혜를 바탕으로 개인적 성공과 국가적 선진화를 주제로 10권이 넘게 저술했으며,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대표와 예원예술대학교 겸임교수를 지냈다.
    • 뉴스홈
    • 국내뉴스
    • 문화
    2024-05-27
  • ‘태권발레 in 힐링스쿨’ 2024 신나는 예술여행 ‘전국 공연’
    [동포투데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추진하는 ‘2024 신나는 예술여행’이 전국 순회 여정에 나선다. ‘신나는 예술여행’ 프로그램은 대표적인 문화복지 사업으로 매년 공모를 통해 우수 예술단체를 선정해 진행된다. 올해 사업에는 각 장르별 예술단체들이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 일상에서 예술을 접하기 어려운 문화소외계층을 찾아가 우수한 공연과 전시를 펼친다. 이 사업에 복합장르 부문에 선정된 비바츠아트(총감독 조윤혜 남서울대 교수)는 ‘태권발레 in 힐링스쿨’ 공연이 오는13일 서울시립장애인복지관을 시작으로 10월 30일까지 전국 15개 장애인복지시설을 순회하게 된다고 밝혔다. 6일 비바츠아트에 따르면, 이번 공연에선 서양 발레와 태권도를 융복합해 국내외에서 특허를 받은 ‘예술스포츠’(Art+Sports) 작품을 먼저 관람한다. 이어 참가자들이 발레의 기본 율동과 태권도의 기초 동작을 익혀 직접 연기를 시연하는 색다른 체험 기회를 갖는다. 사업을 주관하는 조윤혜 비바츠아트 대표는 “예술체험을 통해 자신감과 함께 꿈과 희망을 불어넣어 주며 문화적 소양과 정서 함양을 고취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전국을 순회하는 이 작품은 그동안 전국문예회관 우수프로그램 및 소외지역 문화복지 공연작품으로 선정돼 지금까지 전국에서 1천회 가까운 공연을 펼쳤다. 한편, 신나는예술여행 사업은 문화시설로부터 먼 거리에 거주하거나, 비용 부담이나 특별한 상황에 의해 상대적으로 문화예술을 즐기기 어려운 국민에게 문화예술단체가 직접 찾아 나선다. 이 사업은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국가보조금으로 비용 부담 없이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 뉴스홈
    • 국내뉴스
    • 문화
    2024-05-09
  • 제17회 '대한민국환경문화페스티벌·한중 환경사랑교류제' 개최
    [동포투데이] 환경보호의 실천 및 중요성을 주제로 한 제17회 ‘대한민국환경문화페스티벌’이 지난 4일 오후 5시 여성프라자공개홀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녹색환경문화NGO연맹(대표회장 박종운)이 주최와 주관을 했으며, 한국기자연합회(회장 이창열),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서울시의 후원으로 개최됐다. 이날 사회는 전문 MC 이원종과 가수 홍진삼이 이 진행을 맡아 시상식을 뜨겁게 달구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산업통상부 장관상: (주)때르미오 김예영 대표이사 ▲환경부 장관상: (주)엔티엔에코텍 류명상 대표 ▲경기도 도지사상: 정책학 박사 조성보 교수 ▲서울 시장상: 박하준, 임세하 학생이 상을 수상했다. 아울러 이 날 행사에서는 한국기자연합회 이창열 회장이 대회 총재로 참석해 각 기관장상을 대리 시상했다. 이번 행사를 후원한 이창열(한국기자연합회 회장) 대회 총재는 “전 세계적으로 현재 기상악화등 많은 피해를 보고 있는데 이는 인류가 산업발전을 하면서 지구 환경을 소홀히 한 결과 이다”며 “참가자들이 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쓴 글들이 점점 수준이 높아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환경보호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주최인 대한민국녹색환경문화 NGO연맹은 환경보호실천을 통한 삶의현장에서 이웃이나. 자신이겪은 환경보호의 중요성과 우리가 앞으로 실천해야 할 내용으로 체험수기, 창작그림, 포스터, 고발사진 등 세션으로 공모하여 우수작품을 선정해 공정하고 엄정한 심사를 통해 각 기관장 상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 뉴스홈
    • 국내뉴스
    • 문화
    2024-05-09
  • ‘Global-MZ 북한인권 서포터즈 영상단’ 모집!!
    [동포투데이] 사단법인 글로벌청소년센터(대표 김수영)는 통일부로부터 ‘Global-MZ 북한인권 서포터즈 영상단 사업’을 위탁받아 실시한다. Global-MZ 북한인권 서포터즈 영상단 사업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이 과거보다 나아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관심과 공감대가 부족한 상황이다. 한국 청년·대학생, 이주배경청소년, 외국인 유학생이 함께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알아보고 실천 프로그램을 통해서 북한인권 개선활동에 대해 알아보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모집대상 : 서울거주 한국 청년·대학생, 이주배경청소년, 유학생 50명 모집기간 : 5월 15일까지 활동기간 : 2024년 5월 ~ 7월(3개월) 우수 참가자 통일부 장관상 수여 자세한 내용은 Global-MZ 북한인권 서포터즈 영상단 모집 포스터 참고 사단법인 글로벌청소년센터는 한국에 온 이주배경청소년(만 9세∼24세)에게 안정적인 한국사회 정착을 위하여 ▲단계별 한국어 교육 ▲한국 학교 편·입학을 위한 서류 안내 ▲개별 상담을 통한 정착 지원과 개별 사례관리 ▲대입 지원 ▲예체능 교육 등을 통하여 한국 사회의 일원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 신청 상담 및 문의 (사)글로벌청소년센터, 02-2201-7756
    • 뉴스홈
    • 국내뉴스
    • 사회
    2024-04-24

실시간 국내뉴스 기사

  • [서점가 산책]연변 100년 역사의 비밀이 풀린다
    [책제목]연변 100년 역사의 비밀의 풀린다 (2013. 10 한국 글누림출판) [머리글]지명, 연변의 또 하나의 박물관 지명은 그곳 사람들의 삶의 무대를 조명하고 있다. 그래서 지명에는 주민의 생활상이 찍혀 있으며 그곳의 역사가 기록되어있다. 옛날 연변延邊은 기본상 북옥저의 활동범위에 들어있었다. 북옥저는 고대 종족인 옥저沃沮의 한 갈래인데 옥저는 ‘울창한 산림이 있는 지역’이라는 뜻이다. 그러고 보면 먼 옛날 연변지역에는 수림이 꽉 들어찼던 모양이다. 고구려, 발해국, 요나라와 금나라, 원나라 등 북방민족이 세운 왕조는 모두 연변에 도읍을 설치하거나 행정기구를 설립하였다. 그러나 연변의 옛 지명들은 “산해경山海經”에 나오는 불함산(不咸山, 백두산)이나 “명일통지明一通志”, “성경통지盛京通志에” 등에 나오는 부르하통하布爾哈通河, 해란강海蘭江 등으로 별로 남은 게 없다. 강희康熙 16년(1677)부터 시작된 약 200년 동안의 ‘봉금정책’ 때문에 인적이 끊어지면서 차츰 망실忘失되었기 때문이다. ‘연변延邊’이라는 이 이름이 제일 처음으로 문헌에 등장한 것은 1913년 출판된 지방지地方志인 길림지지吉林地志로 알려지고 있다. 이 지방지는 ‘대륙교통’을 기록하면서 ‘연변’이라는 이름을 거들고 있는 것이다. 1920년을 전후로 ‘연변’이라는 이름이 고착된다. 3국이 인접한 국경지역에 위치하고 또 연길 변무공서의 관할에 있었기 때문에 ‘연변’이라고 불리고 있었던 것이다. 1929년 출판된 “중국민국지中國民國志”는 “동북변강은 연변이라는 이름을 갖고 있다. 연변은 길림 연길도延吉道의 변강을 말한다.”라고 보다 명확하게 기재하고 있다. 다른 설에 따르면 청나라 말, 민국 초기 관방에서 ‘연훈제변延琿諸邊’다시 말해서 ‘연길과 훈춘 여러 변방’이라는 지역이름 그리고 ‘연길구역’ 등 여러 이름을 사용하다가 점차 ‘연변’이라는 이 지명으로 고착되었다고 한다. ‘연변’이라는 이 지명은 연길에 연원淵源을 두고 있다는 것. 설사 그렇지 않더라도 연길은 연변 하면 곧바로 눈앞에 떠올리게 되는 지명이다. 중국 조선족의 고향의 대명사로 되고 있는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수부首府이기 때문이다. 연변조선족자치주는 그 전신前身이 1952년 9월 3일 창립된 ‘연변조선민족자치구’이며 1955년 ‘연변조선족자치주’로 변경되었다. 이때부터 중국 땅에 살고 있는 우리 동포는 ‘조선민족’의 ‘민’자 생략된 ‘조선족’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세상에 등장하게 되는 것이다. 각설하고, 연길이라는 이 지명의 시원始原은 연기가 모인다는 의미의 연집煙集이라고 전한다. 연길은 사방이 모두 산에 에둘린 작은 분지이다. 개간초기에 인가가 자리 잡은 언덕에는 늘 연기가 자오록하게 피어올라 안개처럼 하늘을 뒤덮고 있었다. 그래서 이런 군락을 연집강烟集崗이라고 불렀으며 연길은 훗날 이 연집의 음을 따온 것이라고 한다. 연집烟集은 아직도 연길 시내의 서북쪽에서 흘러내리는 강의 이름으로 남아있다. 연변의 많은 지명은 이처럼 이민들의 주거지 환경을 그대로 드러내 보이고 있다. 용정이라는 이름은 19세기 말 이곳에 정착한 조선인들이 옛 우물을 발견하면서 작명되었고 도문은 도문이라는 이름 먼저 워낙 석회 가루가 날리는 동네라는 의미의 회막동(灰幕洞, 일명 회막골)이라고 불렸다고 한다… 벌을 찾아 또 샘물을 찾아 이삿짐을 풀었던 조선인들은 간평間坪처럼 골짜기 사이에 들 평坪을 넣어 지명을 만들었고 또 약수동藥水洞처럼 샘물가에 삼수변의 동洞을 넣어 감칠맛 나는 이름을 지었다. 조선인 이민들이 남긴 이런 이름은 나중에 중국말로 고착되고 다시 우리말로 불리다보니 웃지 못 할 이야기를 만들기도 한다. 훈춘 경신향敬信鄕의 ‘玻璃登’은 중국말 그대로 해석하면 자칫 ‘유리 등잔’으로 되기 십상이다. 기실 우리말로 벌과 그 옆의 더기를 합쳤다는 ‘벌 더기(등)’ 마을이었다고 한다. 중국말로 지명을 옮기면서 ‘벌 더기(등)’와 비슷한 발음의 ‘玻璃登(bo-li-deng)’으로 적었던 것이다. 그건 그렇다 치고 뭐가 뭔지 헛갈리게 하는 엉뚱한 지명도 있다. 두만강 기슭의 대소大蘇라는 동네이다. 분명 소련이 크다는 이야기는 아니겠는데 그렇다고 도대체 무슨 의미인지 종잡기 어렵다. 사실 대소大蘇는 큰 소라는 의미로, 마을 뒤의 산언덕이 마치 큰 소처럼 생겼다고 유래된 이름이라고 한다. 이 큰 소를 중국말로 바꿔 적으면서 클 대大, 소는 발음 그대로 차조기 소蘇를 쓰다 보니 참으로 이상한 모양새가 되어버린 것이다. 또 이름을 메달처럼 한꺼번에 여러 개나 달고 있는 지명이 있다. 용정 시내에서 삼합 쪽으로 가는 길가에는 일부러 비석처럼 깎아서 세워놓은 것 같은 높은 바위가 있다. 애초에 비둘기들이 둥지를 틀고 있다고 해서 비둘기바위라는 의미의 ‘부걸라자鳧鴿砬子’라고 불렀다. 훗날 오랑캐령을 넘어 용정 방향으로 들어가던 사람들은 이 바위를 ‘선바위’라고 불렀다고 한다. 이때 바위가 셋이라고 ‘삼바위’라고 불리기도 했단다. 그러나 지방지에는 알쏭달쏭한 의미의 ‘대라자大砬子’로 적혀있다. ‘라자砬子’는 만주족말로 벼랑바위라는 의미이며 ‘대라자大砬子’는 중국말과 만주족 말과 뒤범벅이 된 단어로서 큰 벼랑바위라는 의미라고 한다. 그런데 이 ‘대라자大砬子’를 다시 우리말로 옮기면서 현지에는 또 ‘달라자’라고 다소 엉뚱한 이름이 생겨났던 것이다. 기실 만주족 말의 ‘라자’가 지명에 나타나게 된 데는 그럴만한 사연이 깃들어있다. 시대에 따라 숙신肅愼, 읍루邑婁, 물길勿吉, 말갈靺鞨이라고 불렸던 여진족女眞族의 일부가 한때 두만강 일대에서 살고 있었기 때문이다. 여진족은 그 뒤에 우리에게 이웃처럼 익숙한 만주족이라는 족명族名으로 이어진다. ‘선바위’만 아니라 일부 지명에는 만주족의 흔적이 아직도 남아있다. 연길을 남북으로 두 동강 내고 흘러가는 부르하통하는 만주족 말로 ‘버드나무의 강’이라는 의미라고 한다. 화룡의 평강平崗벌과 용정의 서전瑞甸벌을 적시는 해란강도 실은 만주족 말로 ‘느릅나무의 강’이라는 의미라고 한다. 이런 연장선에서 ‘연길’의 의미가 실은 만주족 말로 ‘석양石羊’이라고 주장하는 설이 있다. 연길의 지명은 ‘엽길葉吉’이라는 음에서 생겼으며 ‘엽길葉吉’은 만주족 말로 ‘석양’이라는 의미라는 것. 명나라 때 연길은 ‘호엽길랑위瑚葉吉郞衛’의 관할에 속했다고 한다. 연변, 이 땅에서 새로운 삶의 터전을 마련했던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곳의 지형지물과 명물, 그들이 전승한 신화와 전설은 지명에서 이처럼 가감 없이 그대로 드러난다. 지명 자체가 바로 그곳의 둘도 없는 생생한 박물관으로 되고 있는 것이다. 지명은 마치 무형의 타임머신처럼 우리를 지금까지 잘 몰랐던 역사의 미궁 속으로 안내하고 있다…*[차례][지명으로 읽는 이민사]연변 100년 역사의 비밀이 풀린다[추천사]유서 깊은 연변 땅, 땅을 파면 역사가 묻어나온다 -김 철 (시인, 전 연변작가협회 주석) [들어가면서]지명, 연변의 또 하나의 박물관차례[용정편]용두레우물에 묻힌 옛 동네의 이야기사이섬과 나루터 그리고 흘러간 옛 노래산이 열린 동네 개산툰두만강 기슭에 있는 우임금의 족적오랑캐꽃이 피는 아흔아홉 굽이의 고갯길선바위가 파수하고 있는 명동마을함박동의 전설의 명물용두레우물에 묻힌 옛 동네의 이야기하늘 아래의 그림마을 천도상부처님이 패랭이를 쓰고 있었나매 바위 아래 헤엄치던 작은 물고기[연길편]연길, 석양의 울음소리는 어디에양천 허 씨의 마을 조양천연길, 석양의 울음소리는 어디에마을 주인은 표범과 거북이 그리고 군인이었다사찰이 없는 ‘새절’의 동네평산 신 씨가 찾아왔던 배꽃동네밀짚모자에 숨은 한 마리의 용용이 살던 마을 와룡동돌사람이 나타난 석인구건달바위와 그 아래의 로마[도문편]회막골 어구에 있었던 동경아리랑 고개의 정자바위석두하 기슭의 ‘캄보디아’ 마을까울령의 저쪽에 고려마을이 있었다)회막골 어구에 있었던 동경마패, 전마의 비석)백년부락 호랑이의 마지막 전설[훈춘편]붉은 기가 나부끼던 홍기하화살에 뚫린 밀강의 퉁소붉은 기가 나부끼던 홍기하강남에 있었던 강북마을용두레우물과 포대 그리고 장성아흔아홉 굽이의 강을 만든 미꾸라지마당길을 빌어서 다녔던 어촌마을간구자, 메마른 골짜기의 마지막 추억[왕청편]밀어密語로 통하는 동네 왕청마적이 있었던 바위벼랑의 골짜기개구리의 울음소리가 없는 개구리마을밀어密語로 통하는 동네 왕청웅녀가 살고 있는 낡은 마을[안도편]밝은 달이 떠오른 골짜기두루미가 춤추던 버드나무의 고장석문을 여는 마법의 주문밝은 달이 떠오른 골짜기남도 사람들의 외로운 섬백두산에 날리는 소나무의 마지막 꽃향기[화룡편]화룡, 골짜기에서 날아오른 이무기화룡, 골짜기에서 날아오른 이무기삼수갑산의 “어랑타령”벌꿀의 강기슭에 피어난 진달래옥천동에 흐르던 샘물의 이야기고종의 어의가 잠적한 ‘너페’“평양전투”가 벌어졌던 시골마을전설의 동네에 있었던 거인의 발자국아내가 남편을 찾던 마을 남평[후기]끝나지 않은 지명 이야기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9
  • 연변대학과학기술단지 선다
    [동포투데이=연변]9월 30일,연길국가고신기술산업개발구와 연변대학은 “연변대학과학기술단지”를 공동건설할데 관한 합작협의를 체결했다. 연변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연변대학과학기술단지”는 교육기지,대학생창신의창업기지,박사창업단지,연구개발플랫폼,고신기술기업부화기지 등 5개 기능을 갖추고 단지의 산업화대상은 연길개발구의 창의단지와 중소기업단지에 집중되며 연구개발 및 실험기지는 연변대학과학기술청사에 위치해있다. 단지가 건립되면 소프트개발,전자제품연구제작,의료기계개발,생물의약연구개발,기능성식품연구개발 및 생산을 연구방향으로 하게 되며 연변대학은 과학기술단지건설의 주체단위로 과학기술단지의 계획,건설,관리운행을 책임지게 된다. 연길개발구는 국내외 고등전문학교와 과학연구원과의 교류활동,인재유치를 협조해주고 과학연구기관,과학기술봉사 등 기구들이 대학과학기술단지에 등록 혹은 지사기구 설립을 고무격려하며 100만원을 투입하여 “연변대학산업발전기금”을 창설하게 된다.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9
  • 귀환인가, 순환인가?
    "한국에서 '조선족'이라고 호명되는 존재들은 중국에서 '조선족'이라고 불리는 존재와 다르다."고 말하면 어리둥절해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른다. 중국의 다수자인 한족 입장에서 '조선족'이라는 이름은 '조선민족'과 동일한 것이고, 조선족과 한민족은 동일한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가 아는 조선족을 알아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럴 때는 반드시 '중국조선족'이라고 검색해야 한다. 조선족에게 확고한 국가 정체성이 부여되어 있다는 점을 보여 준다....." 지난 26일 저녁 영등포글로벌센터 교육장엔 밤 늦도록 어른들의 랑랑한 낭독소리가 울렸다. 제5회 이주와 정착 독서포럼에 참가한 20여 명 이주민과 지역주민들이 신현준 박사가 쓴 '귀환 혹은 순환-아주 특별하고 불평등한 동포들'을 읽고 있었다. 참가자 한 사람 한 사람씩 큰 소리로 책의 한구절한구절을 읽어가는 동안 다른 사람들은 조용히 경청하며 책 내용을 반추하고 있었다. 40여 분 동안 릴레이 읽기를 마치고 나서 휴식도 없이 저자와의 대화가 이어졌다. 이주와 정착독서포럼에 네번 참가했다는 이규호씨가 먼저 서두를 뗐다. 내가 어떤 민족인가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미국에도 가보고 미국에서 살 수 있었지만 굳이 한국에 온 이유는 내가 한민족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할아버지 고향 한국에 와서 할아버지세대보다 더 잘 살고 싶지만 쉽지 않다. 내에게 있어 당면한 과제는 어떻게 한국에서 잘 정착할 것인가이다. 책속에서 길이 있다고 생각하고 독서포럼에 참가하게 되었다. 혹시 저자가 답을 갖고 있으면 조언 부탁드린다고 주문했다. 장만동(전 재한동포연합총회 부회장)은 책을 통해 동포사회가 어떻게 형성되었고 특히 국내 동포단체들의 형성과 활동에 대해 이해하기 쉽게 잘 썼다며 중국동포에 관심 있는 내국인들에게 동포사회를 정확히 알리는 좋은 책으로 동포 한 사람으로서 저자에게 고맙게 생각하며 한편으로 걱정도 된다고 했다. 문제는 국내체류 동포가 많아질수록, 동포사회가 커갈수록 동포사회와 한국사회의 갈등의 골이 깊어가고 있다. 어떻게 한국사회와 동포사회가 융화되어야 하는가가 동포단체에 주어진 새로운 과제이며 이를 극복하고 해결할 리더가 필요하다며 독서소감을 발표했다. 이에 신현준 교수는 독자들의 쏟아지는 조언과 질의에 차분히 답변하면서 또 연구자로서 갖고 있는 의문을 되묻기도 하였다. "한국사회가 중국동포들에게 온정을 베풀어야 한다고 생각합니까? 온정을 베풀어야 한다면 한국인은 정이 많아서. 이런 논리로는 곤란합니다." 강성봉(동북아신문 편집국장)은 중국동포에 대한 이해는 역사적인 측면에서, 인권적 차원에서 그리고 미래지향적인 관점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무조건적인 온정주의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고 덛붙였다. '귀환과 순화' 책 제목에서도 볼 수 있듯이 이 책에서 '정착'에 대한 내용이 없다. 저자는 중국동포들이 한국사회에 꼭 융화되어야 하는 대상으로 보는지 의문이라며 이러한 인식에 대해 중국동포들이 스스로 답을 찾아보길 바란다며 연구의 과제를 남겼다 . '이주와 정착'독서포럼은 지난 5월부터 월례행사로 진행해 왔다. 취업을 걱정하는 20대부터 아직도 '순환이주'중이라는 30대, 불혹의 40대, 그리고 윗세대 아래세대 눈치를 보는 50~60대 샌드위치세대, 강제이주, 귀화 그리고 정착의 살아있는 역사 교과서 같은 70대까지 다양한 세대가 함께하는 소통의 공간이었다. 또한 이주배경을 가진 중국동포와 오래 동안 한곳에 뿌리내리고 살았던 지역주민들과의 만남은 서먹서먹하지만 서로 마주 앉아 같은 책을 읽고 함께 토론하면서 만리정을 쌓아가고 있었다. '이주와 정착'독서포럼은 이주민들에게 인문학적 감수성을 부여하고 한국사회에서 행복하게 사는 길을 모색하고 공유하는 자리이며, 지역주민에게는 이주민들을 더 잘 이해할수 있는 화합과 소통의의 자리이기도 하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다. 산과 들에 울긋불긋 단풍이 든 이 가을에 독자들의 가슴에도 단풍이 무르익길 기원한다. /문민 글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8
  • 연변, 韓 돈 벌러 간 가정 노린 신종사기 잇따라
    연변에서 자녀가 한국으로 일하러 간 가정을 노린 사기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연변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연변두 돈화시(敦化市) 주민 이모 씨는 지난 8월말 한국에서 일하고 있는 딸로부터 중국의 대표 메신저인 큐큐(QQ)를 통해 "돈이 급하게 필요하다"는 연락을 받았다.딸은 메신저에서 "한국에서 함께 일하다가 일이 있어 일시 귀국한 남자친구에게 2만위안(360만원)을 송금하라"고 말했고 이 씨는 메신저를 통해 받은 계좌번호로 돈을 송금했다.이씨는 돈을 보낸 뒤 딸에게 전화를 걸었다가 메신저 아이디가 해킹당한 사실과 딸이 돈을 요구한 적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지난 5월에도 한국 등 외국에서 일하는 연변 젊은이들을 인터넷 채팅으로 사귄 뒤 주소와 가족 상황 등을 알아내 사기 행각을 벌인 전 모씨가 투먼(图门) 경찰에 검거됐다.전씨는 정보를 알아낸 연변의 가정 20여곳을 직접 찾아가 "아들과 함께 일하다가 먼저 귀국한 친구인데 아들이 부모님께 드리려고 보낸 옷과 약 등을 공항에서 찾아오려면 돈이 필요하다"고 속여 5백~1천2백위안(9~22만원)씩을 받아 가로챘다.
    • 뉴스홈
    • 국내뉴스
    • 사회
    2013-10-07
  • 국경넘어..차별넘어... 고려인 '너머'학예회 개최
    고려인 동포 지원단체 너머(대표 김승력)는 10월 6일 서울글로벌센터 국제회의실에서 국내거주고려인, 너머회원, 사회각계 인사들이 참가한 가운데 너머'학예회'를 개최했다. 1부 행사에서는 고려인들의 시낭송, 노래, 춤 등 종목이 펼쳐졌으며 2부행사에서는'고려인의 원활한 한국 정착을 위한 민관토론회'를 가졌다. 고려인 동포 지원단체 <너머>는 평일 밤과 주말을 이용해 한글 초ㆍ중ㆍ고급반으로 나눠 고려인 동포들과 CIS지역 출신 이주민들에게 우리말을 가르치고 있고, 올 4월부터는 일요 문화교실을 운영하며 연극과 역사, 사진, 글쓰기 등을 가르치고 있다. 이밖에 통ㆍ번역 지원과 노동상담, 법률지원, 의료 등 긴급구호 활동도 벌이고 있다. 현재 한국에는 3만여명의 고려인이 체류하고 있으며 안산지역에만 5천여명이 모여살고 있다. 조선족 동포와 달리 오랜 이주역사와 강제이주로 인해 모국어를 상실한 탓에 한국 생활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어, 고려인 동포들의 특수한 상황을 반영하는 국내 동포 정책이나 지원이 절실하다.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6
  • 남북한이 함께 어울린 석가장 애니메이션 축제
    석가장애니메이션축제기간중 한국 (주)리틀아티스트 전시관을 찾은 관람객이 즐거워 하는 모습(좌)과 북한 전시진행원이 전시부스를 찾은 관람객에게 북한 예술품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우) [현장뉴스 | 박신희]중국 허베이성(河北t省)스자좡(石家庄)에서 열린 제9회 스자좡국제애니메이션박람교역회(石家庄国际动漫博览会)에서 한국과 북한 기업이 나란히 참여해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9월28일부터 10월3일까지 열린 애니메이션 박람교역회에는 한국 (주)리틀아티스트(Little Artist)와 한국진흥원 그리고 조선중앙예술창작사(朝鲜中央美术创作社)、조선예술영화제작소(朝鲜艺术电影制片厂)가 참여했다. (주)리틀아티스트는 약 500여점의 클레이 작품을 선보였으며 조선중앙예술창작사는 150여점의 회화 작품을 선보였다.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6
  • 延吉街景
    延吉街景/admin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3
  • 10월 2일 북한 제11차옷전시회 개막
    10월 2일부터 4일까지《애국주의와 결합된 조선식 옷》을 기본주제로한 제11차옷전시회가 평양의 청년중앙회관에서 개막되었다.외신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경공업성 피복연구소에서 주최한 이번 전시회에는 아름답고 편리하며 화려한 여성들의 옷들이 전시됐으며 전통의복들과 함께 현대의복들도 전시됐다.북한 남자들은 검은색이나 회색의 옷을 즐겨 입는다. 엄격한 유럽식옷들을 즐겨입는 사람들이 많은데 그중 제일 큰 인기를 끄는 것은 김정은제1위원장을 비롯해 북한최고지도자들이 즐겨입던 닫긴 양복이다. 또한 북한사람들은 색안경도 무척 즐긴다.북한은 여성들에게는 공식적으로 짧지 않은 검은색치마를 입을것을 권고한다. 그런데 최근에는 여성들의 몸매를 잘 보여주는 바지형태가 유행으로 되고 있다. 이런 바지는 젊은 여성들속에서 대단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밖에 굽이나 바닥이 높은 신발을 즐겨 신고 다닌다.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3
  • 중국기자가 공개한 최근 북한
    중국기자가 9월 20일 북한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하였다. 조선 외무성과 철도성의 요청으로 북한에 갔다가 평양에서 라진으로 북상하면서 찍은 사진을 공개하였다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3
  • 노래하는꿈틀이들
    동북아평화연대는 2008년부터 중국 동포 어린이 독서캠프에 참가한 작곡가 박우진 씨가 아이들과 함께 만든 노래 12곡을 수록한 음반 '노래하는 꿈틀이들'을 이달 출시한다.
    • 뉴스홈
    • 국내뉴스
    2013-10-01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