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7(일)

Home >   > 

실시간뉴스

실시간 기사

  • 연변주 보디빌딩대회 성황...50여명 선수 참가
    [동포투데이] 2018년 정관장컵 연변 보디빌딩 대회가 11일 연변국제예술전시센터에서 있었다. 이번 활동은 ‘건강한 생활, 즐거운 길림’ 2018년 길림성 주민건강운동 100일행 계열 활동 중 하나이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연길시정관장 협찬으로 펼쳐진 이번 대회는 연령과 체급별로 남자 보디빌딩은 학생조, 65킬로그람급, 70킬로그람급, 75킬로그람급, 80킬로그람급, 80킬로그람급 이상으로 분류하였다. 한편 남자피지크(健体)는 신장별로 174센치미터 이하와 174센치미터 이상으로 나누어 평의했다. 이날 근 50명 보디빌더가 야심차게 준비한 몸매로 건강미를 자랑했다. 올해 5회째를 맞은 연변보디빌딩대회에는 동호인들과 시민들이 경기장을 찾아와 대회에 대한 관심과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선수들의 건장한 체격, 다부진 몸매는 관객들의 시선을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치열한 겨룸을 거쳐 남자 피지크 174센치미터 이하에서 한원근, 174센치미터 이상에서 최명이 우승을 차지하였다. 남자 보디빌딩 학생조에서 류성준, 65킬로그람급에서 소립수, 70킬로그람급에서 려강, 75킬로그람급에서 리성호, 80킬로그람급에서 리군, 80킬로그램 이상급에서 류성준이 각각 우승자로 뽑힌 가운데 소립수가 전반 시합에서 챔피언으로 인정받았다. 현재 연변 주내에는 헬스장이 60여 개에 달하고 6만여 명이 경상적으로 보디빌딩 건강운동을 하고 있다.
    2018-08-14
  • 축구 새싹들의 요람 “연변 꿈나무 청소년축구클럽”
    [동포투데이 허훈 기자] 연변자치주에 중국축구협회의 공식 인정을 받고 ‘허가증’을 취득한 ‘축구클럽’이 생겼다. 현지 매체인 길림신문에 따르면 중국축구협회가 주도한 ‘전국 사회 축구 브랜드 청소년축구기구” 평의사업을 통해 첫 번째로 되는 156개의 전국 사회 청소년 축구클럽이 지난 7월 31일에 최종 확정됐다. 그중 연변 꿈나무 청소년축구클럽이 층층의 심사를 거쳐 156개 축구클럽 중 하나로 선정됐다. 2014년 12월 25일에 고고성을 울린 연변 꿈나무 청소년축구클럽(주민정국 산하, 주체육국 주관)은 설립된 이래 탄탄한 교련원 대오로 꾸준히 청소년축구 양성사업에 몰두해왔다. 그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에 길림성에서 유일하게 중국축구협회의 인정을 받은 클럽으로 선정되었다. ‘전국 사회 축구 브랜드 청소년축구 기구’ 평의는 "중국 국무원 판공청에서 발부한 중국축구개혁발전 총체적 방안에 관한 통지"정신과 "중국 청소년축구 체계건설 ’165’ 행동계획"의 사업 포치에 근거하여 진행한 중요 환절이다. 이는 중국 청소년축구 양성사업에서의 사회역량의 공헌을 격려하기 위함이다. 나아가 스포츠교육 정책의 장벽을 돌파하고 청소년축구체계의 상부 설계을 완성하여 점진적으로 중국 청소년축구 플랫폼을 건설함으로써 중국 청소년축구를 충분히 완전화한다는 계획이다. 연변 꿈나무 청소년축구클럽 관계자에 따르면 5주세 이상 18주세 이하 나이단계의 총 300여 명 학생이 등록되어 있다. 학업 혹은 시험 등 원인으로 정기적으로 수업에 참여하지 못하는 학생 외 100명 학생은 꾸준히 클럽에 다니면서 열심히 축구수업을 받고 있다. 또한 클럽 교련원 대오는 화려한 전문가들로 탄탄한 팀을 형성하고 있다. 클럽의 기술고문과 교련원 12명은 전부 연변대학 체육학원 교수들을 초빙해서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중에는 전국적으로도 몇 명 안되는 S급 자격증을 갖춘 방인권 교수가 있는가 하면 프로리그에서 주력으로 활약했던 리성화 선수도 있다. 이들은 하나로 움직이면서 축구 꿈나무들에게 기본공은 물론 축구상식까지 차근차근 배워주고 있다. 리주철 주임은 “꿈나무축구교실이 이번에 중국축구협회의 인정을 받으며 무대가 커졌다. 앞으로 청소년 축구인재 양성에 매진해 희망 있는 새싹들을 발굴하고 나아가 연변축구클럽에 축구인재를 수송할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하자는 게 가장 큰 목표이다”라고 밝혔다.
    2018-08-13
  • 베이징에 모습을 드러낸 축구 스타 호날두
    [동포투데이] 유벤투스의 스타 크리스티아노 호날두가 ‘나이키 중국행’ 첫날인 19일 베이징 자금성, 산리툰, 해정 초등 학교에 모습을 드러내자 수천 명의 팬들이 몰려들어 축구 스타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그는 중국 슈퍼리그 산둥 루넝 골키퍼 왕다레이(王大雷)와 유니폼을 교환하기도 했다. 해전구 민족소학교를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 축구를 한 호날두는 중국에서 앞으로 자신보다 더 훌륭한 축구선수가 나타나기를 희망했다.호날두는 “나의 몇몇 친구들이 현재 혹은 예전에 중국에서 축구를 하고 있거나 했는데 그들은 나에게 중국 축구에 관한 이야기를 많이 들려줬다. 나는 중국 축구는 발전하고 있고 계속 견지되고 있음을 알고 있다. 축구의 미래인 아이들에게 기회를 마련해주고 좋은 학교와 좋은 운동장을 제공해야 한다. 나는 중국에 언젠가는 나와 같고 심지어 나보다 더 훌륭한 축구선수가 나타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중국행’에서 호날두는 감숙성 롱서현 영길향 하구소학교에 축구장 하나를 기증했다. 현재 이 축구장에서 아이들의 웃음소리를 들을 수 있어 호날두는 아주 기뻐했고 그는 나중에 중국을 자주 방문하여 아시아주 축구의 발전과 아이들을 위해 공헌을 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에 유벤투스로 이적한 데 대해 호날두는 기쁨을 표하면서 세리에는 세계상 가장 큰 축구클럽중 하나로 유럽챔피언스리그에 자주 참가하며 그와 동료선수들도 이딸리아 축구팬들이 만족할 만한 성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8-07-20
  • 박지성 "한국 축구 발전 위해 최선 다할 것"
    [동포투데이] 2018 러시아 월드컵의 프랑스-크로아티아 결승전이 러시아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가운데, ‘해버지’ 박지성조차 월드컵 결승전은 처음이라 선수들 못지않게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박지성은 경기를 하루 앞두고 히딩크 감독과 만남을 통해 이번 월드컵 중계와 축구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는 등 여유를 보이기도 했지만, 막상 결승전이 시작되니 출전 선수처럼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축구선수라면 누구나 자신이 따낸 모든 챔피언스리그 트로피 전부를 통틀어 월드컵 트로피와 바꾸고 싶어 할 만큼 누구나 선망하는 월드컵 결승전. 그렇기 때문에 비록 선수가 아닌 해설위원으로 경기에 임하지만 박지성 또한 긴장되는 것은 마찬가지였다. 이날 결승전을 끝으로 SBS ‘빼박콤비’ 해설위원으로서의 활약도 일단락 된 박지성은 “해설자로서 참여한 월드컵은 또 다른 의미로 다가왔다. 특히 대표 팀 선수로 경기를 할 때는 경기가 끝나면 바로 돌아갔었는데 개막전부터 결승전까지 있다 보니 월드컵의 긴 여정이 새삼 실감되었다. 오랫동안 월드컵과 함께 호흡하니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에 배성재는 “해설위원으로 긴 시간 동안 월드컵에 참여하려면 체력관리도 필요했을 듯싶다”라고 하자, 박지성은 “체력적으로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지만 입은 좀 아팠다고”라며 위트 있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결승전은 프랑스가 크로아티아를 4:2로 꺾으면서 1998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하지만 준우승한 크로아티아에 대해서도 박지성은 “이번 월드컵에서 가장 매력적인 축구를 보여준 팀이다. 정신력, 자세, 경기력까지 모두 완벽했고 탄탄한 중원과 최강의 세트피스 전투력으로 선수들이 마치 한 몸처럼 움직였다.”라고 호평했다. 경기가 끝나자 빼박콤비는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월드컵이 끝난 현지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는데, 방송 중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박서방은 이제 그만 집에 오라”고 댓글로 재촉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박지성은 “월드컵보다 더 힘든 건 육아다”라는 “내가 빠짐으로 인해 아이가 둘이기에 숫자싸움에서 밀린다”라는 명언(?)으로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로써 33일간의 2018 러시아 월드컵의 대장정이 막을 내리고 2022 카타르 월드컵을 기약하게 됐다. 월드컵 기간 동안 시청자 화제성 1위를 차지하며 중계 무대에서도 ‘영원한 캡틴’의 명성을 자랑한 박지성은 “한국 축구 팬들에게 월드컵 현장을 전할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즐거웠다. 중계 무대였지만 마치 월드컵에 다시 돌아온 것만 같은 기분도 만끽했다.”라고 소감을 전하며, “현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으로서 10년 후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는 포부도 밝혔다.
    2018-07-16
  • [월드컵] 크로아티아, 영국 탈락시키고 최초로 결승 진출
    [동포투데이] 11일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크로아티아는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다. '코카스티 군단'은 세번째로 맞은 120분 경기에서 이딸리아 세리에A의 두 스타 페리시치와 만주키치의 골의 도움으로 2:1로 영국을 역전시켜 프랑스와 러시아월드컵 결승전에서 만나게 됐다. 크로아티아는 역대 월드컵에서 가장 좋은 성적은 3위였고 바로 1998년 월드컵이였다. 영국은 28년만에 준결승에 진출했다. 1/4 결승에서 영국은 2:0으로 스웨덴팀을 이기고 크로아티아는 승부차기를 통해 6:5로 주최국 러시아를 격파했다. 영국은 14일 싼끄트 뻬제르부르그에서 벨기에와 3위를 다투고 결승은 15일 모스카바 루즈니키스타디움에서 진행된다.
    2018-07-13
  • [월드컵] 푸틴 대통령 "4강 진출에 실패했지만 모든 선수가 영웅"
    [동포투데이] 러시아는 8일(한국시각) 새벽 3시 러시아 소치에 위치한 피시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3-4로 패하면서 4강 진출이 무산됐다. 경기 후 페스코브 러시아 대통령 공보비서에 따르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와 크로아티아의 경기를 관람한 후 비록 경기에서 우승을 거두지 못했지만 모든 선수가 영웅이며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한 선수들을 자랑스럽게 여긴다고 밝혔다.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이날 소치 현장에서 러시아 대표팀을 응원했다. 경기 후 그는 개인소셜 미디어를 통해 "월드컵에서 러시아 대표팀의 멋진 플레이에 감사를 표한다"는 글을 남겼다.
    2018-07-08
  • [월드컵] 푸틴 러시아 대통령, 월드 축구스타 회견
    [동포투데이] 7일, CRI 보도에 따르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7월 6일, 크렘린궁에서 인판티노 국제축구연맹 회장 및 월드축구스타 10명을 회견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개최한 고수준의 2018월드컵경기에 적지 않은 서프라이즈가 있다며 스포츠경기의 매력은 바로 강팀이 이기는 것이며 게임 결과는 축구팀의 준비상태와 코치의 기술 및 전술 선택 그리고 상대방의 대응전술에 의해 크게 좌우지된다고 말했다. 그는 바로 이와 같은 예측 불허가 축구의 재미를 더해주고 있고 세계의 많은 축구팬들을 매료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파티노 국제축구연맹 회장은 월드컵을 통해 러시아는 자국이 진정한 축구국가이고 완벽한 축구경기장과 기반 시설을 확보하고 있음을 세계에 과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앞서 외부에서 러시아에 대해 편견이 있었지만 월드컵을 통해 사람들은 열정적이고 다채로우며 조직이 질서적인 러시아를 보게 되었고 이 나라를 사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회견에 참가한 10명 축구스타들로는 네덜란드 선수 마르코 반 바스텐, 독일 선수 로타 마르투스, 덴마크 골키퍼 피터 슈 마이 켈, 우루과이 선수 디에고 프랑, 잉글랜드 선수 레오 퍼디난드, 잉글랜드 여자 축구 스타 알렉스 스콧 등이다.
    2018-07-07
  • CCTV主持人, 日本足球给我们上课 给中国足球期盼
    【据新浪体育报道】 7月3日(顿河畔罗斯托夫当地时间2日21:00),2018年世界杯1/8决赛第六场比赛在罗斯托夫球场展开角逐,比利时3比2险胜日本。原口元气和乾贵士5分钟连入2球,维尔通亨和费莱尼6分钟连入2球扳平,查德利第94分钟绝杀完成逆转。比利时将在1/4决赛对阵巴西。 日本2球领先的情况下被比利时3-2逆转,虽然未能完成奇迹,但是日本队的表现让人尊敬,央视主持人邵圣懿也是对日本足球送上了赞誉。 邵圣懿赛后对本场比赛进行了评论:“对于日本足球来说,奇迹没有发生,但是他们已经无限接近奇迹了,面对实力太过强大的比利时,他们可以说是用技战术,用智慧,用纪律弥补了身体上的一切不足。向我们展示了亚洲足球也可以踢得很好,亚洲人也可以把足球无上限的提高,可以缩小和欧美强队的差距,这个晚上,日本是值得尊敬的……是世界杯对亚洲足球又一次全新认知。” 邵圣懿继续说到,“今天的比赛非常精彩,其实两支球队有着明显的高下之分,比利时球员的身体强过日本,球员身价也是强过日本,球员名气和个人能力也是强过日本,但是今天日本足球真是给我们上了很好的一课。” “他们是用自己的足球智慧,用自己技战术上对比赛的控制能力,一步一步实现自己的战略目标,虽然最终只是差了一点,但是已经让我们看到日本足球取得了非常大的进步。今天这个夜晚,日本足球没有创造奇迹,对于我们来说,这可能是情理之中,意料之中的事情。但是希望明天各位醒来的时候,想想日本足球这些年做的事情,是不是可以给中国足球一些期盼。”
    2018-07-03
  • [월드컵] 독일-한국 조별리그, 독일 경제에 2억 유로 손실 초래
    ▲ 사진=시나스포츠 [동포투데이] 신화통신에 따르면 독일경제연구소가 27일 발표한 연구에서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한국 조별리그가 독일 근무일 오후 4시에 열리는 바람에 독일 경제에 최대 2억 유로의 손실을 초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독일-한국 경기가 근무일 오후에 시작해 노동자 중 약30%만 일자리를 지키는데서 독일 경제에 약 1.3억-2억 유로의 손실을 끼쳤다고 주장했다. 독일경제연구소 노동력 시장 전문가 크로스토퍼 슈로더는 신화사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경제적인 손실은 요식 업종 등에 미친 긍정적인 영향으로 상쇄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동료들과 함께 경기를 관람하는 것도 팀워크를 강화할 수 있고 생산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늘 돈에만 주목해서는 안 된다. 팀건설도 중요시해야 한다. 동료들과 함께 짜릿한 축구 경기를 보는 것보다 더 팀워크를 키우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2018-06-29
  • [월드컵] 한국, 세계최강 독일에 2-0 쾌승…16강 진출은 실패
    ▲ 사진출처 : 시나스포츠 [동포투데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는 태극전사의 투혼이 한국을 감동시켰다. 신태용호가 2018 FIFA 월드컵에서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세계 최강 독일을 꺾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끝난 대회 F조 최종전에서 FIFA 랭킹 1위이자 '디펜딩 챔피언' 독일을 2-0으로 이겼다. 이미 F조의 다른 경기에서 스웨덴이 멕시코를 앞서나가며 한국의 16강행 확률은 사라진 상태였다. 그러나 태극전사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에만 두 골을 몰아 넣었다. 수비수 김영권이 상대 수비진의 실수를 틈타 골망을 흔들었고, 종료 직전에는 독일 골키퍼 노이어가 골문을 비우고 나온 상황에서 손흥민이 텅빈 골대에 공을 차 넣었다. 승점 3점(1승2패, 골득실 0)을 기록한 한국은 조 3위로 대회를 마쳤다. F조에서는 스웨덴(2승1패, 골득실 +3)과 멕시코(2승1패, 골득실 -1)가 1,2위로 16강에 진출했고, 독일(1승2패, 골득실 -2)은 조 최하위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었다.
    2018-06-28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