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5-27(수)

전체기사보기

  • 러시아 코로나 19 막기 위해 철통 방역 단계 진입
    [동포투데이 김현나 기자] 7일, 외신들에 따르면 최근 들어 러시아는 코로나 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철통 방역 단계에 진입, 공항과 항구를 통제하는 한편 여러 나라들과 통하는 모든 육로 통상구들을 이미 차단한 상황이다. 러시아 방역지휘부 사이트에 따르면 6일 24까지 러시아의 확진 사례는 누계로 6343건, 이 중 모스크바만도 591건으로 모스크바의 확진 사례는 누계로 4484건이었고 전 러시아 경내에서 6일 당 날의 사망 사례는 2건, 누계로 사망 사례는 47건이었으며 누계로 완치 퇴원한 사례는 406건이었다. 사진은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방역근무를 하는 러시아 경찰이다.
    • 뉴스
    • 지구촌
    • 유럽
    2020-04-07
  • 中 6일 코로나 19 확정 사례 32건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7일, 중국 국가 위생 건강 위원회에 따르면 6일 0시부터 24시까지 중국의 31개 성, 자치구와 직할시 및 신장 생산 건설병단의 코로나 19의 확진 사례는 32건이었고 그 모두가 해외 역 유입 사례였다. 그리고 코로나 19로 인한 사망사례는 0건이었고 의심 사례는 12건으로 이 사례 역시 모두 해외 역 유입 사례였으며 완치 퇴원 사례는 89건, 의학 관찰에서 해제된 밀 접촉 사례는 2365건이었고 중증 감소 사례는 54건이었다. 다음 해외에서 역 유입된 사례이다. 해외에서 역 유입된 현유의 확진 사례는 698건(중증 21건), 현유의 의심 사례는 89건, 누계로 해외로부터 역 유입된 확진 사례는 983건이었고 완치 퇴원한 사례는 285건이었으며 사망 사례는 0건이다. 4월 6일 24시까지 중국 전국의 31개 성, 자치구와 직할시 및 신장 생산건설 병단의 보고에 따르면 현유의 확진 사례는 1242건(중증 사례는 211건), 누계로 완치 퇴원 사례는 7만 7167건, 누계로 사망 사례는 3331명, 누계로 확진 사례는 8만 1740건이었고 현유의 의심 사례는 89건이었다. 그리고 누계로 추적해낸 밀 접촉 사례는 71만 4720건이었으며 현재 의학 관찰을 받고 있는 밀 접촉 사례는 1만 4499건이다. 후베이에서 코로나 19 예방 퇴치 상황을 보면 다음과 같다. 4월 6일 24시까지 새로 늘어난 확진 사례는 0건, 완치 퇴원 사례는 59건(우한 59건), 사망 사례는 0건이었고 현유의 확진 사례는 518건, 이 중 중증 사례는 184건(우한 181건)이었다. 그리고 누계로 퇴원한 사례는 6만 4073건(우한 4만 6922건), 누계로 사망 사례는 3212건(우한 2571건)이었고 누계로 확진 사례는 6만 7803건(우한 5만 0008건)이었으며 새로 증가된 의심 사례와 현유의 의심 사례는 각각 0건이었다. 중국 전국의 31개 성, 자치구와 직할시 및 신장 생산건설 병단의 보고에 따르면 4월 6일 24시까지 무증상 감염 사례는 30건, 이 중 해외 역 유입 무증상 사례가 9건이었고 당일 확진된 사례는 2건(해외 역 유입 사례 2건), 당일 의학 관찰에서 해제된 사례는 42건(해외 역 유입 사례 7건)이었고 의학 관찰 중에 있는 무증상 감염 사례는 1033건(해외 역 유입 사례 275건)이었다. 4월 6일 24시까지 홍콩, 마카오, 타이완 지구에서의 확진 사례는 누계로 1331건, 이 중 홍콩은 914건(퇴원 사례 216건, 사망 사례 4건)이었고 마카오는 44건(퇴원 사례 10건)이었으며 타이완은 373건(퇴원 사례 57건, 사망 사례 5건)이었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4-07
  • '결초보은' 중국 산둥대학교 교수, 서울시에 마스크 1천장 기부
    [동포투데이] 중국 산둥대학교 공하이얀(孔海燕) 교수가 한 통의 편지와 함께 1천장의 마스크를 서울시 관광정책과에보내왔다. 발송자는 중국 산둥대학교의 공하이얀(孔海燕) 교수. 공 교수는 지난 2018년 9월, 서울에서 개최된 '제7차 UNWTO 세계도시관광총회'에 참석했다가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졌으나 현장에서의 신속한 응급조치로 기사회생한 바 있다. 의료진과 서울시 관계자 등의 노력으로 건강을 회복한 공 교수는 2주 뒤, 중국으로 돌아가면서 “서울에서 열린 행사였기 때문에 이런 사고가 발생해도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서울은 나에게 행운의 도시이다. 한국에서의 좋은 기억으로 소중히 간직하겠다”고 소회를 밝혔었다. 공 교수의 이러한 고마운 마음은 마스크와 함께 보내온 편지에도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 공 교수는 편지를 통해 “지난 2018년, 서울시가 베풀어 준 따스한 정이 제 가슴에 새겨졌고, 어떻게 보답할지 계속 생각하며 지냈다. 중국에서도 마스크를 구하기가 쉽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러분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될 수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보내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서, “추운 겨울이 지나면 화창한 봄이 반드시 오는 것처럼, 바이러스도 결국 지나가고, 더 아름다운 내일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며 마무리 지었다.또한, 마스크를 넣은 상자에는 “幸福安康,共待花开(행복, 평안, 건강하길 바라고, 함께 꽃을 피우길 기대합니다)”라는 문구를 더해, 한국과 중국이 함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따뜻한 봄을 맞이하길 바라는 마음도 담았다. 서울시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서도 마스크를 구하기가 결코 쉽지 않은 상황이었을 텐데, 그 때 맺은 소중한 인연이 이렇게 이어지게 돼 더욱 뜻 깊고 감사한 마음”이라면서 “공 교수에게 기증 받은 마스크는 당시 큰 도움을 주었던 국립중앙의료원과 중부소방서에 잘 전달하여, 가치 있게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뉴스
    • 고국소식
    • 사회
    2020-04-07
  • 中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 마스코트 공개
    [동포투데이 철민 기자] 중국 2022년 제19회 항저우(杭州) 아시안게임의 마스코트(吉祥物)가 3일 공개됐다고 중국관영 신화통신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22년 제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마스코트는 <스마트 아시안 게임(智能亚运)>으로 인터넷 도시 항저우의 이미지를 반영,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최대 브라이트 스폿(亮点)으로 특색이 되고 있다. 올 들어 코로나 19의 예방 퇴치의 수요와 저장성에서 내놓은 <디지털 저장(数字浙江)> 건설의 슬로건에 근거하여 항저우가 구축하고 있는 <전국 디지털 경제 제1도시(全国数字经济第一城)>란 특색과 우세를 내세워 이번에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마스코트를 인터넷을 통해 공개했던 것이다. 이번 2022년 제 19 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마스코트의 공개의식에는 아시안게임 조직위 부주석이며 저장성 당위 상무위원 겸 항저우시 당위서기 저우장융(周江勇), 아시아게임 조직위 부주석이며 저장성 부성장인 청웨충(成岳冲) 등이 참가했고 아시아올림픽 이사회 주석 애하메드 파흐드 친왕이 축하 메시지를 보내왔다. 이 날의 의식은 항저우 아시안게임 홍보형상 대사 사둥(沙桐) 선생과 온라인 사회자 워이야(薇娅) 여사가 사회하였다.
    • 뉴스
    • 지구촌
    • 중국
    2020-04-07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