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5-16(일)

스포츠
Home >  스포츠  > 

실시간뉴스

실시간 기사

  • 축구장의 “한류”열풍 중국축구에 강심제로 작용할가?
    수년전 한국 축구선수들이 중국 슈퍼리그에 하나 둘 얼굴을 내밀기 시작하더니 최근년에는 대규모 추세를 보이고있다. 료녕팀에서 지난 1년간 주력수비수로 활약상을 보인 김유진이 금년 구단과 재계약을 체결했는가 하면 김동진, 정동호가 항주록성팀에 새로 가입, 여기에 대련실덕의 박동혁을 비롯한 수명의 한국적선수들이 이미 국내 슈퍼리그팀들에 영입돼있는것을 감안하면 중국 축구무대에서도 “한류”열풍이 일고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듯 하다. 이외 또 광주항대의 리장수, 대련아얼빈의 장외룡 감독들도 “한류”열풍에 일조하고있다.국내 슈퍼리그팀들에서 한국선수들을 다투어 받아들이는데는 아시아축구련맹의 새로운 정책, 즉 시즌경기때 아시아외의 3명 용병외 아시아출신의 용병 1명이 동시에 출전할수 있다는 3 1 용병방안이 새로 나와 중국구단으로서는 한국적선수들이 3 1에서 1의 적임자로 인식하고있기때문이다. 중국 슈퍼리그팀들에 가담한 한국선수들이 비록 자국에서는 한물 지났거나 또는 K리그에서 주력으로 뛸수 없는 선수들이 다수이지만 중국 슈퍼리그에서는 거뜬히 자기 몫을 해내는 차원을 넘어 팀의 승부에 결정적역할을 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축구생애 만년에 대련실덕팀에서 “황금기”를 수놓은 안정환이 그 대표적 례로 들수 있다. 그만큼 중국의 축구실력이 전반적으로 한국에 비해 뚜렷이 떨어졌음을 방증하기도 한다. 따라서 국내 구단들에서 아시아적용병 명액을 한국선수들에게 사용하는것은 자연스런 일이라 하겠다.그런데 국내 구단들에서 상대적으로 축구선진국의 선수들을 인입하는 목적에서도 보다 전략적인 안목이 깔려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을 가져본다. 단기적인 순위거나 반짝하는 눈앞의 반등에 초점을 맞출것이 아니라 구단의 장원한 리익에 기초한 용병 활용이 보다 필요하겠다는 생각이다. 이를테면 용병들의 뛰여난 기량과 전술리해능력 등 기술적인 부분외 그들의 프로의식이라든가 직업도덕 등 정신적인 부분이 국내선수들에게 끼치는 영향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이다. 물론 팀내에 우수한 용병이 있다는것 자체가 국내선수들에게는 본보기로 작용하겠지만 의도적인 선도와 교육은 그 효과가 배로 불어나게 될것이라 본다. “중국선수들은 무얼 하라고 시키면 그것 한가지만 하지만 한국선수들은 자기가 할수 있는 일은 다 하려고 노력한다.” 료녕팀 수비수, 한국적선수 김유진이 매체의 인터뷰를 접수하며 한 이야기다. 그의 말이 꼭 대표성을 띤다고는 말하기 어렵겠지만 뽈 하나를 빼앗기 위해 경기장에서 보여주는 두 나라 선수들의 대조적인 “투입도”를 보면 무언가 리해가 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국내 축구장에 일고있는 “한류”열풍, 과연 저조의 늪에서 허우적거리는 중국축구에 강심제로 작용할수 있을지 주목된다./인터넷료녕신문
    • 스포츠
    2012-02-28
비밀번호 :